Quantcast

체리블렛 측, “필리핀 화산 폭발로 공항 전면 폐쇄…안전 귀국에 최선의 노력 다하겠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3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필리핀  화산 폭발로 인해 아이돌 그룹 체리블렛의 스케줄 진행이 어렵게 됐다. 체리블렛 측은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13일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11일과 12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24회 아시안 텔레비전 어워즈'에 참석했다가 마닐라 인근 화산 폭발하는 상황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무사히 호텔에 머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체리블렛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체리블렛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필리핀 화산 폭발로 인해 오늘(13일) 귀국 예정이던 체리블렛의 일정에도 문제가 생겼다. 체리블렛 측은 "공항이 전면 폐쇄됐다. 정상화 되는 즉시 안전하게 귀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체리블렛 측은 "현지 주민들과 팬 여러분에게 피해가 없길 간절히 바란다"라며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km 떨어진 탈 화산ㅌ이 폭발한 상태다. 필리핀의 관광 명소로 알려진 탈 화산이 폭발한 이후 필리핀 당국은 탈 화산섬을 영구위험지역으로 선포했고, 반경 14km 이내 거주하는 만여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탈 화산 폭발로 인해 생긴 화산재가 활주로에 떨어지며 현지시각 오후 6시부터 마닐라 국제공항의 국제선, 국내선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필리핀의 탈 화산은 지난 1911년과 1965년에도 폭발한적이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