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국 수호 논란' 나다은, 자유한국당서 3일 만에 해촉 "단지 검찰 개혁 위해 응원했을 뿐"

  • 한수지 기자
  • 승인 2020.01.13 0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나다은 희망공약개발단 위원이 자유한국당에서 전격 해촉됐다.

자유한국당은 12일 과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희망공약개발단 나다은 위원을 위원에서 해촉했다.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관련 논란 상황을 감안해 당의 정체성과 기조를 기반으로 하는 공약 개발 활동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나 위원을 해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나다은 TV'를 운영하는 나씨는 여성 관련 인터넷 매체의 편집국장 출신으로, 지난 9일 한국당의 '국민과 함께 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 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러나 과거 나씨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들이 논란이 됐다. 나씨는 지난해 9월 블로그에 서초동에서 열린 '조국 수호' 집회 사진과 함께 "국민은 100년 전 독립운동가들의 영들과 하나 되어 싸우고 있다. 눈물이 난다. 부패한 검찰로 내 나라가 썩어가는 것을 방어하고 지키기 위함이다. 검찰개혁 민심이 천심이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사퇴하자 "검찰개혁은 어디로 가나. 조국 장관님 고생하셨습니다"라고 썼다. 

나씨는 트위터에 "민주당 힘내요", "이해찬 대표님의 모두 발언 너무 좋습니다!!" 등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이는 글과 "자유한국당이나 우리공화당 입당해서 분탕치고 싶다"는 글도 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발언과 관련해 자신의 블로그에 "단지 검찰 개혁을 위해 서초동에 간 시민들을 응원하고 지지했을 뿐"이라고 해명한 뒤 블로그와 트위터, 인스타그램의 글을 모두 삭제하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