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 제주도에서 첫 오픈…‘연돈으로 새 시작’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1.12 20: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포방터 돈가스집이 ‘연돈’으로 새 시작을 알렸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주도에서 첫 오픈을 앞둔 포방터 돈가스집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제주도 가게에 많은 공을 들인 백종원 역시 “맛이 예술일 거야. 흑돼지니까. 거기다가 빵가루도 예술이지”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빵가루가 가장 고민이었다며 “같은 빵가루라도 기름을 덜 흡수하는 빵가루가 있다. 바삭하면서 기름을 덜 느끼게해줘야한다”라며 자신이 아는 제빵 전문가를 소개해줬다고 이야기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요리에 집착이 강한 두 전문가는 연신 진지한 얼굴로 빵가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둘이 소개했더니 찰떡궁합이 됐다. 엄청 만족하더라”라고 웃었다. 모든 방면에서 업그레이드된 돈가스에 시청자는 물론 백종원-김성주-정인선 3MC까지 설렘 가득한 얼굴을 보였다. 

그때 첫 오픈을 앞둔 사장님 부부는 각자의 위치에서 만반의 준비를 시작했고, 포방터 마지막 영업에서 함께했던 직원이 서포터와 헬퍼로 지원 사격에 나섰다. 

포방터 돈가스집의 새 시작이 그려진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