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삼성, 주진모 등 연예인 ‘갤럭시 해킹’ 사건에 “클라우드 해킹 아니다…일부 계정 유출”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10 13: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삼성 측이 주진모, 아이돌 가수 등 연예인들이 피해를 입은 삼성 갤럭시폰 해킹 사건에 입장을 밝혔다.

10일 삼성은 삼성의 공식 커뮤니티 사이트인 ‘삼성 멤버스’를 통해 “해당 언론 내용은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며, 일부 사용자의 계정이 외부에서 유출된 후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 정보는 아이디, 비밀번호가 노출되지 않는다면 개인 정보 보호 방침에 따라 안정하게 관리되고 있다”며 “또한 당사는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미 조치를 취했으나 고객님께 삼성 클라우드를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아래와 같이 이중 보안 설정 등 보안 강화 조치를 취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주의 사항을 첨부했다.

삼성 멤버스 공지사항
삼성 멤버스 공지사항

삼성은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타 계정의 아이디, 비밀번호를 삼성 계정과 동일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타인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특히 삼성 계정의 비밀번호의 주기적 변경을 권유하며 보안 강화를 위해 삼성 계정 보안 2단뎨 인증을 설정하라고 덧붙였다. 2단계 인증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 후 SMS로 전송된 인증 코드를 입력해야 로그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마지막으로 삼성은 “앞으로도 개인 정보 보호와 단말의 최신 보안 유지를 위해 더욱 엄격한 보안 프로세스를 운영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디스패치는 배우 주진모를 비롯, 연예인과 아이돌, 감독 등 10명 이상의 유명인들이 해커에게 개인 휴대폰을 해킹당해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이 사용하던 핸드폰은 삼성의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해커는 유명인들의 사진, 영상, 문자 등 개인 정보를 복사해 이를 빌미로 금품을 요구했다고 한다. 해커는 많으면 1억 혹은 10억 이상을 요구했고, 한 아이돌 가수는 동영상 유출을 막기 위해 해커에게 돈을 지불했다고 알려졌다. 

실명이 밝혀진 피해자 주진모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사생활 침해 및 협박 등 아티스트를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당부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