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BTS) 진, '단군 아래 최고가 아파트' 한남더힐 추가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방탄소년단 진이 '한남더힐'을 추가 매입했다.

8일 비즈한국에 따르면 방탄소년단(BTS) 진은 지난해 10월 한남더힐 한 채를 공동명의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군 아래 최고가 아파트'라 불리는 고급 아파트 한남더힐은 과거 방탄소년단이 숙소로 거주하기도 한 곳이다.

방탄소년단(BTS) 진 / 서울, 정송이 기자
방탄소년단(BTS) 진 / 서울, 정송이 기자

앞서 진은 지난해 7월에도 한남더힐 아파트 한 채를 매입한 바 있다.

부동산 등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진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62.37평 한남더힐 아파트 한 채를 42억 8,000만 원에 A씨와 B씨 등 두 사람과 공동명의로 매입했다.

매체는 지난해 7월 70.50평을 매입할 당시 등기부에 올린 명의자가 A씨였던 점으로 미뤄보아 A씨와 B씨가 진의 부모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1월 비즈한국은 방탄소년단이 숙소로 지내던 한남더힐의 전세 계약이 종료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