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J 김이브, 대도서관♥윰댕 과거 감싸주기? "밥줄 건들이면 안돼,비밀 지켰을 뿐"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09 22: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아내 윰댕이 숨겨둔 아들이 있다고 고백한 가운데 BJ 김이브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윰댕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이혼 경험과 숨겨둔 아들의 존재를 고백했다.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대도와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고백하며,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휴먼다큐를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되었다”고 그동안 진실을 밝히지 못했던 것을 사과했다.

그러자 윰댕의 과거 절친이었던 BJ 김이브가 모든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윰댕의 과거를 감싸줬다고 알려져 온라인 및 커뮤니티에서는 화제가 됐다.

아프리카 TV 방송 캡쳐

이와 관련해 지난 8일 아프리카 TV 방송에서 김이브는 "내가 그때 입 열면 내가 아는 모든 것을 포장없는 날 것으로 전부 다 말했을 거고 완전 개판 났을거다. 악플 다는 사람들만 신났을 거고 그런거 하기 싫었다. 사람이 아무리 그래도 남의 밥줄 건들이면 안된다. 그럼 죄 받는다 그래서 건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행복하지 못한데 그애한테 행복하라는 말은 못하겠다. 같은 시대를 겪고 서로 위안이 됐던 때도 있고 마지막이 더럽던 깨끗했던 깔끔했던 무엇이든간에 그간 함께했던 시간이 존재하기 때문에 행복하진 않아도 평온하고 안정된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이브는 스스로를 착한 사람도 아니고 그저 본인의 삶을 살았을 뿐이라며 언제나 똑같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거 하나 정정하고 싶은 것은 윰댕님한테 1500만원 빌린 거 윰댕님이 말했을때 바로 갚았다. 돈거래를 먼저 튼 건 내가 아니라 윰댕님이다"라며 "나는 절대 남편에게 돈 받지 왜 나한테 그래라고 한적 없다. 그 돈 갚은지 올해로 6년째다. (대도서관이) 모든걸 책임진다고 하지 않았냐 네가 이런 상황이 된 걸 알고 있으니까 네가 기대도 괜찮다. 우리가 혼자서 오래 살았고 견뎌 왔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 하기 힘들겠지만 이럴때는 얘기를 해서 도움을 구하는게 맞다고 했지 돈 달라고 말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채팅 중간 "약점 잡고 이용해 먹은 건 사실 아니냐"는 한 시청자의 말에 김이브는 "저는 판도라의 상자도 없다. 깔것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 나는 그 아이(윰댕)의 그것도 약점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비밀을 지켰을 뿐이다"라고 답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