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감독을 필두로 '진짜 농구'로 거듭날 수 있을까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서장훈이 감독을 맡는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핸섬타이거즈'가 베일을 벗었다.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에서 '핸섬타이거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안재철PD, 서장훈, 레드벨벳 조이, 이상윤, 아스트로 차은우, 서지석, 김승현, 강경준, 쇼리, 줄리엔강, 문수인, 이태선, 유선호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SBS '핸섬타이거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핸섬타이거즈'는 농구 코트에서 벌어지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보여주는 리얼 농구 예능 프로그램으로 한국 프로농구 역사상 최다 득점, 최다 리바운드에 빛나는 국보급 센터 서장훈이 감독으로 돌아온다 예고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안재철PD는 "선수들이 땀과 노력, 감독님께서 말씀하시는 농구의 재미, 그 사이에서 조이씨가 감독과 선수들 사이에서 어떠한 케미를 나타내는지를 기대하셔도 좋다. 나왔던 촬영들이 4회차정도 진행됐다. 스텝들 제작진은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며 "진정성 있는 이야기들을 어떻게 시청자들께 더 감동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가 고민하고 있다. 진짜 농구라는 수식어를 잊지 않게 뚝심 있게 편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장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감독을 맡은 서장훈은 "처음에 프로그램을 한다고 회의하고 했을 때부터 제가 생각했던 것은 다른 프로그램도 중요하고 하지만 농구를 가지고 예능을 한다는 건 굉장히 저한테 쉽지않은 일이었다"며 "어떻게 보면 저한테 가장 어려운 예능이다. 제작진들과 약속했던 것중에 하나가 이걸로 장난치는 걸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었다"고 농구에 대하는 진지한 자세를 보여줬다.

그는 "선수들이 한데로 뭉쳐서 정말 땀흘린만큼 어떤 결과를 얻는 정직한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 제작진도 그 의견에 동의해줘서 지금까지는 잘 촬영을 하고 있다"며 "조이 매니저, 선수들, 할때마다 느끼는 건데 늘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촬영을 하고 있다 .농구라는 주제로 모여서 열심히 해주는 것만으로도 농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한 마음이다"고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서장훈은 다소 침체에 빠진 한국 농구에 힘을 불어넣고자 '핸섬 타이거즈' 출연을 결심했고, 선수를 꿈꿨던 적이 있을 정도로 농구에 열성적인 멤버들을 수소문해 선수단을 꾸렸다.

이에 비주얼과 피지컬은 물론, 실력까지 겸비한 10명의 쟁쟁한 멤버와 만렙 매니저 레드벨벳 조이까지 '핸섬타이거즈'에 합류하게 됐다.

조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매니저 역할을 맡은 조이는 "제가 출연하는 게 맞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평소에 서장훈 감독님과 예능에서 케미도 좋았고 개인적으로도 좋아했다"며 "그래서 믿고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우리 PD님과 선수분들과 감독님과 함께 열심히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많이 시청해줬으면 좋겠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차은우는 "농구를 너무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형, 동생, 감독님, 선배님, 누나 같이 모여서 할 수 있어서 좋았다. 하면서 여러가지 시너지를 만든 것 같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으니까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유선호는 "이렇게 좋은 분들과 좋아하는 걸 한마음으로 뭉쳐서 하게 돼서 영광이다. 정말 열심히 땀 흘려서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수인은 "좋은 형, 동생들과 좋은 프로그램을 하게 돼서 영광이다. 농구에 미쳐서 살고 있는 사람 중 하나다. 한 번 더 미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특히 문수인은 멤버들이 입을 모아 에이스로 언급한 멤버. 유선호는 "수인이형이 에이스라고 생각한다. 저희 팀의 주 득점원이기도 하고 중심을 잘 잡아준다. 부족함이 없다"고 극찬사를 보냈다.

김승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승현은 "문수인 선수가 연예인 득점왕도 차지했다"고 밝히기도. 이어 그는 "저는 개인적으로 저와 동갑내기 친구인 이상윤씨가 에이스라고 생각하고 싶다팀내의 정신적인 지주고 팀 내에서 플레이로 놓고 봤을 때 가장 기복이 없다. 팀을 잘 지휘해주면 팀도 잘 돌아가고 상윤씨의 플레이도 화려하다"고 친구 이상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상윤 역시 실력으로는 문수인이 압도적이라며 "실력이 아닌 에이스를 꼽자면 차은우씨다. 얼굴도 에이스고 속도도 가장 빠르다. 운동을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 모든 면에서 저희 프로그램, 핸섬타이거즈라는 팀에서 뛰어난 친구다"고 차은우를 칭찬했다.

서장훈 역시 생각지도 않았던 에이스로 막내라인 차은우, 유선호를 언급했다. 서장훈은 "막내라인 차은우, 유선호 두 명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잘 뛴다. 운동 능력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좋다"고 호평을 남겼다.

이어 "처음에 차은우씨가 '우리랑 같이 하고싶다'고 해서 시간을 맞추고 해서 했다. 차은우씨와 유선호군도 운동 능력이 좋다. 그래서 기대가 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렇다면 차은우가 훈련을 받을 때 가장 힘들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차은우는 "사실 훈련할 때 체력적으로 힘들기는 하다. 그런데 저는 다른 생각도 안들고 농구에만 몰두할 수 있는 게 재밌고 즐겁다"며 "훈련 끝나고 돌아가는 길이나, 집에서 다른 스케줄을 소화할 때 저희끼리 서로 연락도 많이 한다. 진짜 농구구나 하고 느껴지는 것중 하나가 몸을 풀고 있는 사진과 헬스를 하고 있는 사진, 공연장까지 뛰어가는 사진을 보낸다. 그런 것을 느끼다보면 이게 진짜 농구구나 해서 훈련도 체력적으로 힘들기는 하지만 이것도 열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하고 하는 게 즐겁고 행복한 일이구나 하고 느끼게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제작발표회 내내 '진짜 농구'를 강조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돋보였다.

서장훈은 "아까도 말씀 드렸지만 지금 현재 제가 할 수 있는 농구에 대한 유일한 기여라고 생각한다. 농구가 예전보다 침체가 되어 있다. 사람들이 농구에 좀 더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선수들에게 감사하기도 하지만 선수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라는 것은 땀 없이는 이뤄지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것과 세상에 공짜로 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메시지를 선수들을 통해서 주고싶다. 우리 선수들이 땀 흘린만큼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열심히 하면 조금 더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핸섬 타이거즈'에 임하는 태도를 밝혔다.

그는 "진짜 장난 칠 거였으면 하지 않는다. 안그래도 하고 있는 게 많다. 단순히 예능 하나 더 한다는 마음으로 하는 게 아니고 진심을 가지고 한국의 스포츠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그림과 이야기를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을 마무리하며 내일 첫 방송되는 '핸섬타이거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핸섬타이거즈'는 오늘 10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