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도서관♥’ 윰댕, 아들과 함께한 일상 공개…계속 이어지는 응원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09 08: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공개한 윰댕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공개했다.

9일 오전 유튜브 크리에이터 겸 BJ 윰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영장가면 6~7시간을 안나오는 우리 애기 엄마가 꼭 수영 열심히 배울게 #윰댕 #감사합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윰댕의 아들이 수준급의 수영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사진 속에는 윰댕 아들의 귀여운 뒷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른 게시물에는 윰댕의 아들이 팽이를 가지고 노는 장면이 담겨 있어 웃음을 더했다.

윰댕 인스타그램
윰댕 인스타그램

해당 영상과 사진이 공개된 이후 네티즌들은 "정말 귀여워요", "윰댕님이랑 함께 수영하면 될 듯", "랜선 조카 생겼어요", "다큐 보고 정말 마음 아팠어요. 행복하세요", "이렇게 예쁜 애기를 얼마나 보여주고 싶으셨어요", "앞으로 더 행복해지세요", "대도서관, 윰댕 부부 대단해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앞서 대도서관과 윰댕은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숨겨져 있던 가족사를 고백했다. 윰댕은 대도서관과 결혼 전 한 번 결혼을 했던 적이 있고, 이혼을 했으며 슬하에 아들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윰댕과 결혼한 남편 대도서관은 해당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다고 덧붙여졌다. 또한 윰댕은 "아이를 숨겼던 점에 대해서는 자신이 가장이기 때문에 시청자들에게 말을 할 수 없었다"며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이후에는 윰댕과 대도서관을 응원하는 이들의 댓글 등이 이어지며 훈훈함을 더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