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남의 광장’ 백종원, '돼지마늘버거' 이을 신메뉴 개발…김희철 위한 특급 과외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1.09 06: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영철 로컬 푸드로 신메뉴를 개발해냈다. 

9일 오후 방송될 SBS ‘맛남의 광장‘에서 '돼지마늘버거'를 이을 신메뉴가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에게 내준 숙제를 검사했다. 버섯 커팅부터 지옥에서 올라온 고기를 본 그는  어이없다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제자들의 음식에 도움의 손길을 내민 백종원은 간장, 식초 등으로 음식 맛을 되살렸다. 그의 손길이 닿은 음식을 맛 본 이들은 "레시피를 회생시켰다"고 감탄을 이어갔다. 

‘맛남의 광장‘ 캡처

이날 영천휴게소에서는 영천의 돼지고기로 만든 신메뉴가 공개된다. 특히 백종원은 ‘요알못’ 김희철을 위해 일대일 과외를 준비해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김희철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한 백종원은 직접 공수한 돼지고기를 해체하며 설명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맛남의 광장‘ 멤버들은 경북 영천의 특산물인 돼지고기와 마늘을 이용해 '돼지마늘버거'를 조리해 판매했다. 이들은 잘 소비되지 않는 돼지 뒷다리를 이용해 패티를 만들어 판매하는 전략을 사용했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