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주진모만 스마트폰 해킹피해자 아냐 "협박 응하지 않았다가 보복 당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1.08 22: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주진모가 스마트폰 해킹 피해를 당해 7일에 이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최근 주진모의 개인 핸드폰이 해킹된 것을 확인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소속사는 "주진모는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를 당했다.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과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건을 포함해 사생활 침해 및 협박 등 아티스트를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선 그 어떠한 선처 없이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소속사는 "허위 내용을 근거로 하는 기사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기사, 정확한 사실이 아닌 사건에 대한 무분별한 내용을 배포 또는 보도할 시에도 법적으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며 언론에 협조를 부탁했다.

또한 주진모 뿐만 아니라 아이돌 가수, 유명 셰프, 감독 등도 피해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스스로 '블랙해커'라고 칭하는 해커가 연예인을 비롯한 유명인들의 휴대전화기 클라우드를 해킹해 사생활 문자, 사진, 동영상 등을 훔쳤고, 이를 통해서 5000만 원부터 10억 원 이상까지 금풂을 요구하는 협박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진모는 해커의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가 보복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진모와 동료 유명 배우 B씨가 나눈 문자메시지가 언론사 수백 곳에 메일로 전송되는 유출 피해를 입은 것.

디스패치는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해커들은 클라우드에 저장된 사진 및 영상, 문자로 압박했다"며 "휴대전화기를 만드는 제조사가 보안 수준을 강화하려는 경각심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진모의 작품활동은 지난해 5월 종영한 SBS 드라마 '빅이슈'를 마지막으로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드라마 '빅이슈' 종영 한 달 뒤 그는 10살 연하 의사 민혜연과 결혼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