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트와이스(TWICE) 나연, 해외 스토커 형사 고발…'접근금지 가처분 신청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트와이스(TWICE) 나연이 해외 스토커를 형사 고발했다.

8일 JYP엔터테인먼트는 "서울 강남경찰서에 트와이스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를 업무방해죄(형법 제314조)로 형사 고발했다"고 알렸다. 이어 "7일에는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앞서 당사는 나연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토커는 이를 무시하는 행동을 계속해 왔고 급기야 지난 1일에는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에도 탑승, 나연에게 또 접근을 시도해 기내에서 큰 소란을 야기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트와이스(TWICE) 나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트와이스(TWICE) 나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지막으로 "자사는 위와 같은 조치와 더불어 아티스트의 안전 확보를 위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조치를 지속해 나갈 것을 말씀드린다"고 강도 높은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1일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금일 일본에서 귀국하는 비행 편에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동승하여 멤버 본인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등 기내에서 큰 소란이 있었다"고 해외스토커에 대해 알렸다.

이어 "현재 나연은 본 사안으로 인해 경찰의 신변 보호 중이며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하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접근하려 했던 점,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고 충돌하려 한 점 등 해외 스토커 본인은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반성 없이 문제 되는 행동을 더욱 높은 수위로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외 스토커로 알려진 독일인 남성은 "비행기 안에서 나연에게 사랑의 편지를 전하려 했을 뿐이다"며 "많은 사람들이 나를 오해하고 있어 슬프다. 나는 그저 나연을 행복하게 하고 싶다"고 변명했다.

아래는 JYP엔터테인먼트 공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JYP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8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트와이스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를 업무방해죄(형법 제314조)로 형사 고발했습니다.

아울러 7일에는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완료했습니다.

앞서 당사는 나연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한 바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토커는 이를 무시하는 행동을 계속해 왔고 급기야 지난 1일에는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에도 탑승, 나연에게 또 접근을 시도해 기내에서 큰 소란을 야기하기도 했습니다.

자사는 위와 같은 조치와 더불어 아티스트의 안전 확보를 위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조치를 지속해 나갈 것을 말씀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