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임재현 측, “‘그알’ 검증없는자료→왜곡 편파된 방송…사재기 명단 공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가수 임재현 측이 ‘그알’ 음원 사재기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8일 임재현 소속사 디원미디어 측은 장문의 공식 입장을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이후 왜곡 편파돼 방송한 것에 대한 사과, 정정 보도를 요청합니다. 방송 후 가해지는 여론재판 및 인격 살인 등의 2차 가해에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라고 밝혔다.

임재현 측은 ‘그알’에 대해 “저희가 일관되게 요구한 사항은 우리 편을 들어달라는 것이 아닌 중립의 입장에서 보도해달라는 것”이라며 “취재 당시 광고 바이럴 업체와 사재기업체가 어떻게 다른지, 사재기업체와 관련이 없는지에 대해 2시간 넘게 자료를 증빙해 설명했으나 방송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임재현 / 소속사 디원미디어
임재현 / 소속사 디원미디어

이어 임재현의 사재기 의혹에 대해 “광고 바이럴 업체에 지분을 준 사실이 전혀 없고 광고 단가를 주고 정해진 광고가 끝나면 광고는 종료된다”며 “지분도 없는 광고 업체가 더 많은 수익을 얻기 위해 저희의 음원을 사재기해 준 동기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알’ 방송이 왜곡된 방송이라고 주장했다. “‘우리가 실체를 잡았다’라는 말과 함께 내 논 자료들은 정작 모자이크에 삐 처리가 돼 아무것도 들을 수도 볼 수도 없는 허망한 자료”라며 “과정에서 실수로 그룹 뉴이스트 이름이 노출됐고 이러한 실수에 대해서 사과도 아닌 애매한 표현을 썼다”고 말했다.

또 “제작진이 취재한 자료의 객관성에 검증이 필요하다. 사실에 기반한 게 맞는다면 6팀의 의혹만 키울 게 아니라 책임감 있게 나머지 자료를 공개해 달라”고 요구했다. “언급된 6팀 모두 동의하지만 ‘그알’이 공개하지 않는다면 주작 방송일 가능성이 있다. 신빙성이 없는 자료거나 존재하지 않았는데, 의혹과 시청률을 위해 부풀릴 수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방송 직후 거짓 기사 여론으로 “가수 닐로 등 이들이 도망 다니는 듯한 여론과 선동이 이어졌다”며 “그알이 정말 양측의 발언과 입장을 똑같은 시간을 들여 보도할 수 있는 공정한 사회정의 시사다큐 프로그램이라면 방송에서 나왔던 한 제작자의 눈물뿐만 아니라 또 다른 입장인 사재기 도둑으로 몰려 전 국민의 인격살인과 여론재판을 당하고 있는 그 팀들의 눈물로 최소 10초는 방송 해야 했었다”고 전했다.

앞서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사재기 저격 글을 게재해 큰 파장을 일었다.

이하 소속사 디원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1. 왜 편파 방송인가

그알 측이 저희에게 취재요청을 하던 당시 저희가 일관되게 요구한 사항은, “우리 편을 들어달라는 게 아니다. 중립의 입장에서 보도해달라”는 거였고 그알 쪽은 반드시 지켜주겠다 하였습니다.
중립이란 건 상대측 주장이 5분 보도되면 다른 편 주장 역시 5분 보도돼야 형평성에 맞을 것입니다. ‘100분 토론’ 에서도 공정한 사회자는 양쪽의 주장을 똑같은 시간을 할애해 발언 건을 줍니다. 허나 한쪽에게 5분, 한쪽에겐 1분의 발언 건을 준다면 이건 ‘한쪽은 악의 무리 라는 결론을 이미 내고 시작하는 토론’과 다름없습니다.

저희는 취재 당시, 광고 바이럴 업체와 사재기업체가 어떻게 다른지, 그리고 우리는 왜 그 사재기업체와 관련이 없는지에 대해 2시간 넘게 자료를 증빙하고 설명했고 이는 단 1초도 방송되지 않았습니다.

2. 그래서 임재현은 왜 사재기와 관련 없다는 것이냐

그알의 주장대로 바이럴 업체가 곧 사재기 업체나 다름없고, 그들이 가수 측으로부터 높은 지분을 얻어 그들의 욕심만큼 사재기를 행했을 수도 있습니다.
허나 저희는 그 광고 바이럴 업체에 지분을 준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광고단가를 주고 정해진 광고가 끝나면 더 지분이나 광고 집행 없이 깨끗이 광고는 종료됩니다. 지분도 없는 광고업체가 더 많은 수익을 얻기 위해 저희의 음원을 사재기해 줬을 동기가 전혀 없습니다. 이는 그알 측과 취재 당시 저희가 충분히 소명하고 증명했던 부분입니다.

3. 왜 왜곡방송 인가

그알 측이 방송에 사용한 모든 자료와 주장은 하나도 검증되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면 방송 후반부 '우리가 드디어 그 실체를 잡았다'라는 식으로 웅장한 음악을 깔며 의기양양하게 내 논 자료들은 정작 모자이크에 삐-처리가 되어 아무것도 들을 수도 볼 수도 없는 허망한 자료들이었습니다.

그런데 모자이크 실수 때문에 뉴이스트라는 그룹이 노출되었고 그알은 이에 대해 사재기그룹 맞다라고 인정도 아닌 게 그렇다고 사과도 아닌  '유감이다'라는 애매한 표현을 썼습니다. 결국 자신들의 보도에 인정도 사과도 아닌 책임지지 못하는 스탠스를 취할 거면서 방송에선 웅장한 음악을 깔고 멋있는 사회자 멘트로 그 도둑을 잡은듯한 영웅놀이 정의 팔이를 했습니다.

이건 제작진이 취재한 자료의 객관성에 검증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사실이 아니라면 뉴이스트에게 유감이란 애매한 말 말고 정식으로 뉴이스트와 팬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하시고, 그 취재자료들이 정말 사실과 팩트에 기반한 게 맞다면 현재 인격살인 당하고 있는 6팀에 대해 의혹만 키워서 '욕 좀 먹어봐라' 식으로 빠지지 말고 책임감 있게 나머지 자료를 공개 해주십시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