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팔로우미12’ 이유비, 엄마 견미리와 시상식 등장…“누가 봐도 모녀사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팔로우미12’ 이유비가 엄마 견미리와 함께 시상식에 등장했다.

8일 방송되는 패션앤 ‘팔로우미12’에서는 올해의 뷰티 아이콘으로 선정된 이유비의 시상식 준비 과정과 현장이 공개된다.

이유비는 평소 스타일과 달리 “오늘은 뷰티 아이콘답게 누가 봐도 인정할 수 있게끔 호불호 없이 호호호 스타일링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시상식 드레스로 블랙을 처음 입어본다는 이유비는 올해의 뷰티 아이콘답게 완벽하게 소화했다.

패션앤 ‘팔로우미12’ 예고 캡처
패션앤 ‘팔로우미12’ 예고 캡처

시상식 현장에 도착한 이유비는 “뷰티 아이콘으로는 저희 집에서 제가 처음으로 받았다”고 전하며 “(그래서) 이렇게 구경하러 오셨다”는 말과 함께 일일 스태프 견미리를 소개했다.

승희가 “어떻게 일일 스태프라고 할 수 있어요”라고 하자 이유비는 “(엄마는) 브랜드 대상 한 번도 참석해 보신 적 없으셔. 궁금하대”라고 해명했다. 이에 이수민은 “견미리 선생님을 스태프로”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배우 견미리는 딸 이유비에게 축하의 말을 전하며 “(뷰티 아이콘) 1호답게 더욱더 예뻐지시고요 예쁜 척만 하지 말고 진짜 예뻐지셨으면 좋겠네요”라며 진짜 가족의 대화를 나눴다.

또 견미리는 ‘팔로우미12’ 카메라를 향해 “제가 꼭 출연하고 싶었는데 반대가 너무 심해서 못했습니다”라며 ‘팔로우미12’에 출연에 대한 귀여운 야망을 드러냈다. 이유비의 셀프 카메라를 보던 임보라와 승희는 “(견미리 선배님) 진짜 예쁘시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이유비의 2020년 뷰티 아이콘으로 브랜드 대상 시상식 현장과 깜짝 스태프로 등장한 배우 견미리의 모습은 8일 오후 7시 방송되는 패션앤 ‘팔로우미12’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