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도서관 아내' 윰댕, "대도와 결혼 전 이혼 겪어…10살 아들 있다" 고백 (전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1.08 00: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아내 윰댕이 숨겨둔 자녀를 고백했다.

7일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여러분들께 꼭 드리고 싶었던 이야기가 있어요”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은 저와 오랜시간을 함께한 여러분들에게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한다”며 “제가 말을 하다가 제대로 하지 못할 것 같아서 작성해놓은 것을 잃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아이가 하나 있다고 밝힌 윰댕은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주었다”고 설명했다.

대도서관에 대해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두려워서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되었다. 그 후로 저희는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다”고 덧붙였다. 

윰댕 유튜브 캡처
윰댕 유튜브 캡처

오랜시간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 지 고민했다는 윰댕은 “저희 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거라 판단해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꼐 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윰댕은 “미처 tv를 보지 못하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에서도 말씀을 드린다”며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다.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서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같은날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대도서관과 윰댕 부부가 출연해 숨겨둔 아들에 대해 고백했다. 아들과 외출한 윰댕은 아이를 향해 “이모랑 엄마랑 섞어 쓰지 않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게 어떠냐”며 부탁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10년 전과 지금은 사람들의 의식 수준 자체가 많이 달라졌고 생각하는 차원도 높아졌어요 괜찮아요 윰댕님이 걱정하고 있는 부분으로는 절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거예요 힘들었던 시간을 포근하게 감싸드릴게요”, “이러한 이야기를 하면서 죄송해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래는 윰댕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윰댕입니다. 오늘은 저와 오랜시간을 함께한 여러분들께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합니다.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주었습니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습니다. 오랜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하였습니다.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되었습니다. 미처 TV를 보지 못하시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을 통해서도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습니다.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조금만 이쁘게 지켜봐주세요. 감사합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