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베리베리(VERIVERY) 민찬, 앨범 준비하며 근황? "단단해진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운동도 열심히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베리베리(VERIVERY)가 세 번째 미니 앨범의 발매를 앞두고 근황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YES24 라이브홀에서 베리베리 미니앨범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7명의 멤버 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 등이  밝은 인사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

곧 데뷔 1주년을 맞이하는 베리베리는 소년미 넘쳤던 지금까지와 달리, 세 번째 앨범 '페이스 미(FACE ME)'로 한층 더 성숙하고 변화된 모습으로 2020년의 출발을 알렸다.

베리베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베리베리(VERIVERY)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멤버 연호는 이번 앨범 '페이스 미'를 준비하며 근황에 대해 "나 자신을 마주한다는 뜻 처럼,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각자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자신을 돌아보고 멤버들의 슬프고 또 힘들기도 한 마음을 앨범에 담았다"고 밝혔다.

또한 멤버들의 근황에 대해 민찬은 "이번 앨범에선 청량미 밝음 에너지 모습들이 좀더 단단해진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면서 그러기 위해 "운동도 열심히하면서 내면과 외면 모두 단단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앨범을 준비하는)그동안 해외팬들을 만날 기회도 많았는데 팬들에게 받은 활력들 덕분에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멤버 동헌은 "멤버로서 그동안 앨범을 돌아보고 어떤 모습을 보여들과 멤버들과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베리베리(VERIVERY)가 전하는 방황하는 이들을 향한 메시지는 금일(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