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한리필 샐러드’ 임백천 “프로듀사OST 부른 벤, 아이유와 음색 비슷해 섭외”…“백지영은 여배우 따라 참여 결정”

  • 박한울 기자
  • 승인 2020.01.07 09: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7일 방송된 KBS2 ‘무한리필 샐러드’는 임백천의 뮤직살롱 코너가 방송됐다. 차가운 이 시대에 따뜻한 바람을 불러일으킬 추억 속 명곡을 만나보는 시간이다. 이날 방송에서 임백천은 조항조의 <사랑찾아 인생찾아>를 부르며 오프닝을 열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이 노래를 들으면 왕가네 식구들이란 드라마가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이날 주제는 ‘드라마보다 더 히트한 ost’편으로 꾸며졌다.

KBS2 ‘무한리필 샐러드’ 방송 캡처
KBS2 ‘무한리필 샐러드’ 방송 캡처

최근 음악 차트를 보면 드라마 ost는 꼭 한두곡씩 들어가있다. ost는 영화나 드라마와 같은 영상물에 삽입되는 배경음악이다. 드라마의 간단한 줄거리 작업과 함께 ost 작업도 동시에 진행된다. 드라마 진행 상황에 따라 작업방식도 가지각색이다. 임백천은 “곡이 완성되면 곡에 어울리는 가수를 찾는다. 1순위 가수부터 차례대로 전화를 한다. 사실 드라마 시청률은 하늘이 정한다는 말이 있다. 드라마 ost 인기 역시 복불복이다. 드라마 테마에 어울리는 가수를 섭외하는데 주인공 아이유와 음색이 비슷한 벤이 ost를 불렀다. 그렇게 몰입도를 최대한 끌어올렸고 많은 사람들이 벤의 목소리를 아이유로 착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프로듀사의 ost인 벤의 두근두근을 들려줬다. 노래를 듣고 조연우와 김보민 아나운서는 “정말 비슷하다”고 말했다.

또 “ost선택 첫번째 기준은 좋은 노래다. 뜰것같은 노래는 한소절만 들어도 가수들이 본능적으로 안다. 두번째 기준은 재밌는 드라마다. 배우들이 시놉시스를 보고 결정하는것처럼 가수도 마찬가지다. ost 여왕인 백지영씨는 드라마 출연 여배우에 따라서 참여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 가수마다 기준이 무궁무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KBS2 ‘무한리필 샐러드’는 월~금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