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밥은 먹고 다니냐’ 이철희 국회의원, 불출마 선언 후 고민은?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06 17: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이철희 국회의원이 남다른 고민을 털어놓는다. 

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불출마 선언으로 화제에 오른 이철희가 등장한다. 

특유의 촌철살인 입담으로 유명한 이철희 의원은 “불출마 선언했는데 청와대에서 부르면 어떡하지?”라며 국밥집을 찾아와 고민을 털어놓는다. 불출마 선언의 이유를 물어보는 김수미에게 이철희는 역량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고 폭력과 집회, 막말로 얼룩진 국회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소신을 밝혔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제공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제공

이에 김수미는 자신도 공천 제안을 여러 번 받았으나 단식을 못 해 국회의원을 못 한다며 뜻밖의 TMI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철희 의원은 정치에 입문하게 된 스토리를 공개하던 중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인다. 김수미는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이철희에게 김수미표 스페셜 힐링 푸드를 대접하며 따뜻한 위로를 한다.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국내 최초 욕 힐링 국밥집으로 콘셉트로 진행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2일 서효림, 최양략, 조재윤, 신나리와 함께 김수미가 시즌1을 마무리했으며, 재정비 후 윤정수, 이진호가 새로운 직원으로 채용돼 시즌2를 시작한다.

6일 첫 방송에는 이철희와 이본이 출연해 근황을 전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