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아제르바이잔 3인방, ICT체험관 속 첨단기술 flex에 감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제르바이잔 3인방이 한국의 첨단기술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제르바이잔 3인방은 ICT체험관에 방문해 한국의 첨단기술을 체험했다. 

잔뜩 기대 중인 두 친구와 달리 루슬란은 미지근한 반응을 보여 고개를 갸우뚱하게 했다. 루슬란은 “솔직히 난 별로 기대 안 해. 코드, 케이블, 데이터베이스일 뿐이잖아? 너희는 정말 큰 기술 혁신이 있을거라고 생각하지만 난 그렇게 생각하지않아”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미래 기술에 흥미가 없던 루슬란은 예고대로 설명은 안 듣고 넋을 놓고 있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투어가 시작됐고 로봇 스크린으로 시작된 첨단 기술 flex에 순식간에 시선을 빼앗긴 모습을 보였다. 여유롭게 감상 중인 무라드-에민과 달리 한껏 영상에 과몰입한 루슬란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화려한 오프닝 퍼포먼스가 끝났고 본격적으로 투어가 시작됐다. 1시간에 1300km를 이동할 수 있는 하이퍼루프는 뉴욕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30분만에 이동할 수 있다고해 눈길을 끌었다. 루슬란은 “아까 택시에서 했던 말 취소할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제르바이잔 3인방의 한국 여행기가 그려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MBC 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