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콘택트’ 김승현, 절친 최창민(최제우)에 “명리학만큼 연예계 활동 집중했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김승현이 친구 최창민에게 명리학을 그만두라고 부탁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결혼을 앞둔 김승현이 절친 최창민과 속마음을 공유했다. 

이날 김승현은 최창민에게 “내가 연예계에 데뷔를 한 게 누구때문에 한 거겠어? 네가 그런 발판을 만들어주고 같이 활동할 수있게 열어준거잖아”라며 “나는 그 당시에 네가 나보다 너를 아껴주는 팬들도 많았고 인기를 얻고 사랑을 받았던 너를 잘 알고 있잖아. 어머니도 너 TV나오는거 얼마나 좋아하셔. 집에 가면 네가 나왔던 비디오 테이프가 한가득이야”라고 말했다.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이어 “그리고 부모님 이야기가 나와서 말이지만 아버지가 나한테 한 이야기가 있었어. 안타깝게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도 누차 나한테 해왔던 이야기야. ‘창민이는 정말 잘 돼야 된다. 친구 중에 승현이 네가 가장 친한 친구인데 연예계 활동 잘 할수 있게 옆에서 항상 지켜봐주고 도와줘라’라고 하셨다. 나는 그 말이 항상 사명감처럼 지금 널 지켜주고 끌어줘야한다(라고 생각한다)”라며 진한 우정을 드러냈다. 

김승현은 “너를 사랑해주는 팬들, 가족을 위해서라도 다시 연예계 활동을 명리학 공부하는 것처럼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다”라고 말했다. 최창민은 “만약 내가 공부하는게 명리학이 아니였다면 네가 오해와 편견을 갖고 그만 두라는 이야기를 했었을까라는 걸 물어보고 싶어”라고 되물었고 김승현은 말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친구를 깊이 이해하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최창민은 “너 열애하는 거 모를때도 ‘너 사실 여자친구 있을 건데 그게 연이 되면 올해 결혼도 가능하다’라고 이야기했었잖아. 내가 날짜도 잡아주고”라고 이야기했고 김승현은 설득하려다가 되려 설득당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최창민과 김승현의 깊은 우정이 그려진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