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골목식당’ 돈까스집 ‘연돈’, 경찰차 출동 이유 알고보니 ‘취객 난동’…제주도 이사 후에도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돈까스집 ‘연돈’이 포방터 시장에서 제주도로 이사온 후에도 여전히 고충을 겪고 있다.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젯밤 연돈’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돈까스집앞에 모여있는 시민들과 경찰차가 출동한 듯한 모습의 사진과 함께 “어제는 줄서있는 사람끼리 또 시비붙었다네요. 매일이 전쟁이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끊임없는 돈까스집의 줄서기 논란에 누리꾼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의 증언으로 이는 사실이 아님이 드러났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은 “그 현장에 있었는데 줄 선 사람끼리 싸운 것이 절대 아니다. 새벽에 어떤 술 취한 아저씨가 가게 문을 부숴서 현장에 줄 선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한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저씨는 경찰들이 데리고 갔다. 줄선 사람들이 없었다면 더 큰일 났을 것이다. 가게를 부수고 들어가려 했다”라며 “가게 정문에 다들 모여 있는 이유가 취객이 문을 부수고 있어서 말리느라고 모여있는거다“라고 잘못된 소문을 정정했다.

한편, 앞서 서울 서대문구 포방터시장에 있던 돈가스집 ‘연돈’은 전날 새벽부터 줄서서 돈까스를 먹으려는 고객들로 인해 소음 논란 등이 일었고, 결국 제주도로 이사를 택했다. 하지만 방송에서 제주도로 이사하려했던 진짜 이유가 따로 있었다는 게 드러나며 상인회 갑질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에 백종원은 돈까스집의 제주도 정착을 위해 집 제공은 물론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