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음원 사재기 의혹' 바이브·송하예·임재현·전상근 측 "바이럴 마케팅일 뿐...미친 XX가 올려서 파장" 박경에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이 지속적으로 불거졌던 음원 사재기 의혹에 실명을 언급해 큰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해당 가수들은 여전희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에서는 그동안 소문으로만 돌았던 음원 사재기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24일 블락비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글을 남겼다. ‘그알’ 측은 박경이 실명을 언급해 논란이 된 가수 측을 직접 만났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송하예 소속사 측은 “어떤 미친 XX 하나가 올려서 파장을 일었다. 음원 팔면 수십억 받는다. 굳이 (차트 조작을) 할 이유가 1도 없다"고 분노했다. 황인욱 소속사 측도 "이런 구설에 오르니까 저희도 되게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임재현 측은 "광고업체한테 맡긴다. 그래서 광고단가를 주고 광고를 하는 거다. 거기서 사재기를 해주겠다고 이야기한 적도 없다"며 "(사재기의혹은) 선동인 것 같다. 선동꾼들이 공론화를 이뤄내는 데 성공을 한 것"이라고 토로했다. 닐로 장덕철 소속사 측은 "그런 불법적인 행위를 안 했는데 그런 시선을 받으니까 하루 빨리 이 일이 해결됐으면 하는 게 저희 가장 큰 바람"이라묘 "피해자들이 낙인찍혀서 피해보는 상황은 없어야된다"라고 전했다. 

전상근 소속사 측은 "형사고소를 진행한 상태"라며 "법적인 것은 일차적으로 물을 것"이라고 강경하게 말했다. 바이브 측도 "본인(박경)이 거론을 했으면 자료를 갖고 나와라. 무슨 근거로 이렇게 힘들게 만들었는지에 대해 분명히 책임을 져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그것이 알고싶다'는 이들 모두 바이럴 마케팅을 했다는 말에 주목했다. 

'그알' 측은 방송이 끝난 후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다음주 업로드 되는 비하인드에서 답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