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KBS 연기대상’ 유준상, “우리 드라마가 너무 일찍했나”…솔직한 최우수상 소감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 출연을 알린 유준상이 화제다. 

31일 진행된 ’2019 KBS 연기대상’에서는 유준상이 드라마 ‘왜 그래 풍상씨’를 통해 강하늘과 함께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유준상은 수상 당시 “제 이름이 안 불려지길 바랐다. 안 불러졌어야 대상을 받았을 텐데, 우리 드라마가 너무 일찍 했구나 싶다. 그래도 후회 없이 멋진 작품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2019 K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KBS 연기대상의 유력 대상 후보로 공효진과 유준상이 거론된 만큼 유준상과 공효진이 공동 대상을 받는 것이 아닌가라는 추측까지 나온 상황. 

하지만 이내 유준상은 자신의 아이들을 언급한 이후 “세월이 너무 빠르다”며 “(연기대상)에 선배님들이 보이지 않아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최근 ‘영웅본색’이라는 공연을 진행하고 있는데 20살 때부터 적어왔던 나의 배우일지가 있다”며 “20살 때부터 30년간 배우일지를 써왔는데 당시 나를 가르쳤던 교수님이 돌아가셨다. (돌아가신 뒤) 연극 커튼콜에서 눈물이 났다”며 세월의 흐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한편 유준상의 수상소감 이후 일각에서는 “늦게 했으면 무조건 받는다고 생각한 건가”라는 일부 부정적 반응도 있었지만 유준상이 ‘왜그래 풍상씨’를 통해 보여준 연기에 최우수상, 대상까지 노렸어도 충분했다며 오히려 최우수상 소식에 아쉬워하는 여론도 발생했다. 

유준상이 열연한 드라마 ‘왜 그래 풍상씨’는 풍상의 동생들을 통해 바라보는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조명하는 작품. 극 중 이풍상 역을 맡은 유준상은 매주 뜨겁고 진정성 있는 연기로 주말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한편 유준상이 출연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는 5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