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아이콘택트’ 김승현, 여자친구 장정윤 작가와 결혼 앞두고 친구 최창민과 불화?…“명리학 그만했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새신랑 김승현이 절친한 친구 최창민에게 명리학을 그만둘 것을 부탁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새신랑 김승현이 연예계 절친 최창민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 

이날 눈맞춤을 신청한 김승현은 “올해 참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 쑥스럽지만 드디어 결혼을 한다”라며 웃었다. 이어 “제가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가장 친하다고 생각하는 친구가 있다. 오늘 그 친구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려고 한다”라며 과거 하이틴스타로 사랑받았던 최창민을 소환했다.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당시 최창민과 김승현은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승현은 “1998년 그때 모델로 활동하면서 만나서 저희 집에 많이 놀러도 오고 가족끼리도 친하다”라며 “그 친구가 정말 다 좋은데 제가 말리고 싶고 마음에 들지 않는 한 부분이 있습니다. 사실 그 친구가 명리학을 공부하는데 전 사실 ‘무속인의 길을 가려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 때문에 정말 놀라고 뜯어 말리고, 친구 창민이와 긴 시간동안 지내면서 단 한 번도 크게 싸운 적이 없는데 욕이 나올정도로 싸웠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최창민이라는 이름이 참 좋았거든요. 저는 아직도 창민이라는 이름이 좋은데 왜 굳이 최제우로 이름을 바꿨는지 그 부분이 명리학에 너무 빠져있어서 과한 게 아닌가. 명리학을 그만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눈맞춤을 청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김승현과 최창민의 진한 우정이 그려진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