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거제도 도시락집 거미새라면+톳김밥 변한 맛에 ‘착잡’…“1인 1라면 후기 진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백종원이 초심을 잃은 거제도 도시락집에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도시락집 긴급점검에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도시락집에 대한 좋지 않은 후기를 보고 착잡한 마음을 안고 긴급점검에 나섰다. 가게에 도착한 그는 맛부터 점검했다. 거미새라면의 국물을 맛 본 그는 사장님께도 맛보기를 권하며 “맞아요 이게?”라고 물었다. 

도시락집 사장님은 “저희가 고춧가루는 늘 국산을 쓰고요 맵기 농도가 조금 차이가 있을 수 있어요”라고 변명했고, 국물 맛이 맞냐는 말에도 자신있게 “네”라고 대답했다. 백종원은 “그래요? 누구한테 배웠어요? 내가 가르쳐드린 맛이 아닌데? 밍밍하잖아요”라며 “톳김밥도 이 맛이 아니예요”라고 맛이 변했다고 말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사장님은 “손님들 반응이 항상 좋으니까 톳 맛이 변했다든가 비리다는 손님은 없었어요”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대놓고 냉정한 말을 하는 손님은 없다고 말하며 평가를 찾아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은 소문때문에 왔다. SNS에 올라왔던 것 중에 가장 황당한 것이 ‘1인 1라면 아니면 못 먹는다’였는데 진짜예요?”라고 착잡한 얼굴로 물었다. 사장님은 “저희가 테이블 숫자가 적다 보니까 손님 여러분이 오셔서 2개, 3개정도만 시키면 순환이 안 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그래서 (1인 1라면)을 권해 드리긴 했지만 안 된다고 한 적도 있긴하다. 김밥만 드시는 건 테이크아웃으로 하고, 라면은 기본 2개를 (권해드렸다)”라고 말했다. 

왜 그렇게 했냐는 백종원의 물음에 사장님은 “죄송합니다”라며 회전율때문에 어쩔수 없었다고 계속 변명했다. 

거제도 도시락집 긴급점검이 펼쳐진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