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120회, “열정은 넘치는데, 오래 안 가” 아제르바이잔 청년들의 허당미 ...“여기는 프랑스 식당” 프랜차이즈 빵집 착각에 폭소만발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2일 방영 된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지난 이야기에 이어,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에서 온 ‘알라베르디’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 2일차가 공개되었다. ‘알라베르디’는 한국생활 6년차로 그의 친구들은 자칭 ‘불의 사나이’라 불리는 아제르바이잔 청년들이다.

알라베르디의 나이는 26살로, 정부 초청 유학생 자격으로 한국에 방문하게 되었다. 현재는 배우이자 모델로 일하고 있으며, 성균관대학교 경영학과를 전공했다. 한국에 여행 온 알라베르디의 친구 3명은 바로 에민, 무라드, 루슬란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이야기를 잠시 나누며, 아제르바이잔 친구들의 일정을 살펴봤다. 세 친구는 ‘불의 나라’ 답게, 열정 넘치는 모습을 보였는데, 약간의 허당미도 지니고 있었다. 알베르토는 “열정 넘치는데, 오래 안 가요”라고 말하며 웃움을 자아냈다.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쳐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쳐

에민, 무라드, 루슬란의 여행 2일차 첫 목적지는 바로 아침식사를 하는 곳이었다. 이들은 ‘Paris’라고 쓰여진 익숙한 빵집으로 향했다. 루슬란은 들어가자마자 “여기는 프랑스 식당이야”라고 말하며 빵집을 식당이라 오해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아침으로 크루아랑 샌드위치를 먹고싶다고 말했던 루슬란의 소원이 이뤄졌다는 것이었다.

에민과 무라드 입맛에도 딱이었다. 에민은 “안을 봐 너무 달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달지 않아”라고 말하며 모카 빵을 맛있게 먹었다. 아침 식사를 한 세 사람은 버스를 타기 위해 바삐 움직였다. 알베르토는 “해외에서 버스 타기가 쉽지 않아요”라고 말하며 이들을 향해 걱정어린 말을 했다. 하지만 순탄한 계획과는 달리 내려야 할 정류장을 놓치는 초유의 사태가 발발하고 말았다. 과연 세 사람은 무사히 목적지로 향할 수 있을까.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통해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김준현, 딘딘, 신아영, 알베르토 몬디가 진행을 담당하고 있다. 본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시작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