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2019 SBS연기대상' 김남길 데뷔 16년만 영예의 대상 수상 "웃어야할 지 울어야 할 지 모르겠다"....장나라 "VIP 팀은 나에게 자랑이었다" 프로듀서상 수상

  • 최윤영 기자
  • 승인 2020.01.01 0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2019 SBS연기대상의 주인공은 김남길이 차지했다.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31일 방영된 2019 SBS 연기대상의 대상의 주인공은 김남길로 밝혀졌다. 신인연기상은 ‘시크릿부티크’의 고민시와 ‘열혈사제’의 금새록과 음문석이 수상하며 드라마의 높은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열혈사제’의 상복도 시선을 끌었다. 누적 시청자 1위에게만 주어지는 ‘웨이브상’, 신인상에 이어 조연상 남자 부문도 ‘열혈사제’의 고준이 수상했고 조연상 팀 부문에서는 열혈사제 가디언즈 오브 구담팀이 수상했다.

베스트 커플상은 ‘베가본드’의 이승기와 배수지가 수상했다. 이승기는 시상식 시작에 앞서 “베스트커플상이 정말 욕심난다.”고 밝힌 뒤라 수상을 더욱 뜻깊게 했다. 배수지는 “승기 오빠랑은 두 번째 호흡이다. 그래서 자연스러웠던 것 같다.”며 베스트커플상 수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VIP'로 큰 사랑을 받은 이청아는 조연상을, 표예진은 베스트캐릭터상을, 이상윤은 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을 수상했다. 내연 관계의 온유리와 박성준을 연기했던 두 사람은 “연기를 하는 동안 많이 감사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표예진은 “온유리로 사는 게 힘들기도 했다. 하지만 저에게는 너무 감사한 작품이었다. 다만 여러 사람들을 힘들게 하여 베스트 캐릭터상을 받아도 되나 싶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윤 또한 “힘들 때도 있었지만 새로운 도전이었다. 작가님이 방영 후에는 매번 미안하다고 연락을 주셨다. 하지만 미안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하고 싶다.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어 좋았고 감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베스트캐릭터상을 수상한 ‘해치’의 정문성은 “제 연기 뿐 아니라 캐릭터로 상을 받은 거라 더 뜻깊다.”고 답했다. 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에서는 ‘의사요한’의 이세영이, 우수연기상 중장편에서는 ‘열혈사제’의 김성균, ‘녹두꽃’의 한예리가 수상했다. 베가본드는 한류 콘텐츠 상까지 수상하며 놀라운 인기를 자랑했다.

최우수연기상의 주인공은 ‘강남스캔들’의 서도영과 ‘맛 좀 보실래요’의 심이영, ‘베가본드’의 이승기, 배수지가 수상했다. 배수지는 “일 년 동안 다들 고생을 많이 하셨다. 고해리라는 인간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고 제가 힘들 때마다 진심으로 응원해주시고 아낌없이 격려하고 칭찬해주신 동료들에게 감사드리고 싶다.”며 “이렇게 큰 상은 베가본드를 많이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과 스탭분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소감을 마쳤다.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녹두꽃’의 조정석은 “정말 울컥하는 게 있다. 팀 멤버들을 보면 뭉클한 게 있다. 비록 연기였지만 동학농민운동과 시대의 이야기를 담은 것이 녹두꽃이다. 그 시간을 마치 살아본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가슴 깊이 뜨겁게 울고 웃었던 것 같다. 저에게 정말 소중하고 뜻깊은 상이 될 것 같다.”며 조정석은 또한 부인 거미에게 “자기 일도 바쁘고 콘서트도 있는데 끝까지 나를 뒷바라지 해준 우리 아내 지영아, 많이 쑥스러운데 사랑한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최우수 연기상 중편 여자부문에서는 이하늬가 수상하게 됐다. 이하늬는 “1부부터 거의 4시간 동안 수상하는 배우님들의 수상소감을 들으며 한없이 송구스럽더라. 모든 배우들과 스탭분들이 같다는 걸 느꼈다. 테이블마다 놓인 꽃을 보는데 저희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튤립은 튤립이라 아름답고, 풀은 풀이라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의 작품이 있기까지 많은 분들의 노고가 있음을 기억하라는 상을 주셨다고 생각한다.” 며 수상소감을 마무리했다.

프로듀서상은 직접 투표를 받은 배우들이 후보로 선정이 됐다. 수상자는 ‘VIP'의 장나라로 밝혀졌다. 장나라의 수상 소식을 들은 'VIP' 팀은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장나라는 “촬영 어떠냐고 남들이 물을 때마다 저희 팀이 저의 자랑이 되어줬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라고 말해 보는 이들으로 하여금 돈독한 우애를 느끼게 했다.

영예의 대상의 주인공은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받게 되었다.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방영된 열혈사제에서 김남길은 다혈질 카톨릭 사제 김해일 역을 맡아 열연했으며 신드롬급 인기를 얻었다. 김남길은 “제가 울어야 할지 웃어야할지를 모르겠다. 너무 큰 상을 받았다. 배우 분들이 다 같다는 걸 느꼈다.”며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김남길은 “이 작품을 어떻게 마무리를 할까라는 생각을 늘 한다. 현장에서 함께 고민하고 경쟁해주는 동료들에게 감사한다.”며 ’열혈사제‘ 팀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김남길은 “대중 앞에, 카메라 앞에, 동료 배우들 앞에서 연기를 하는 게 당연한 일이지만 올해는 저에게 용기가 많이 필요했던 일이었다.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주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준 우리 ’열혈사제‘ 배우들에게 모든 영광을 돌린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며 수상소감을 마쳤다. 이날 ’열혈사제‘는 8관왕을 차지하며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한 해 사랑받은 모든 드라마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SBS 연기대상은 금일 21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