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는 몸신이다’ 고관절 오십견 테스트 4자 다리 테스트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2월 31일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고관절 오십견에 대해 알아봤다. 고관절은 골반뼈의 비구와 허벅지의 대퇴골의 머리 부분이 만나는 관절이다. 상체와 하체를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고관절 오십견은 고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고관절 오십견은 주로 30대에서 50대에서 흔히 발생하는데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발생한다. 가벼운 불편감부터 극심한 통증까지, 사타구니에서 시작한 통증이 관절 주변으로 퍼질 수 있다. 특히 다리를 밖으로 벌리는 행동에 제한을 느낄 수 있다.

몸을 비틀거나 다리를 벌렸을 때 사타구니에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면 고관절 오십견을 의심할 수 있다. 고관절에 이상이 있을 경우 엉치뼈나 고관절 부위에 통증이 온다. 허벅지가 땅기기 때문에 허리나 골반이 아프다고 착각할 수 있다.

고관절 오십견은 주로 임상 증상으로 판단한다. 요가, 필라테스 같은 스트레칭 후 고관절에 통증과 함께 양반다리가 안 될 때가 그렇다. 중년 여성 중에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고 갑자기 양반다리가 안 될 때도 의심해야 한다.

고관절 오십견 진단을 위한 4자 다리 테스트가 있다. 평소에 쓰지 않는 고관절의 가동 범위까지 확인하기 때문에 고관절 오십견인데 통증을 못 느끼던 경우에도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바로 누운 자세에서 테스트할 다리의 발목을 반대 무릎에 올린다. 한 손으로 골반을 고정하고 반대 손으로 무릎을 눌러 얼마나 내려가는지 확인한다. 무릎이 바닥에 닿을 정도로 내려가고 통증이 없다면 정상이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 방송 캡처
채널A ‘나는 몸신이다’ 방송 캡처

채널A ‘나는 몸신이다’는 매주 화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