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SBS연기대상] 누적 시청자수 1위 '웨이브상'은 '열혈사제', 대세 입증...청소년 연기상, 윤찬영 "스무살이 되기 전에 받아 뜻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SBS 2019 연기대상의 ‘열혈사제’ 팀이 ‘상복’을 터트리며 명불허전임을 입증했다.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31일 방송된 ‘2019 SBS연기대상'에 마마무가 시상자로 등장했다. 연기에 도전을 했던 솔라와 문별은 “연기를 하다보니 연기자 분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이 들더라.”고 이야기를 했다. 마마무가 시상을 하게 된 ’웨이브상‘은 인터넷 스트리밍 사이트 웨이브의 누적 시청자수 1위의 드라마에게 주어지는 상. 수상의 영광은 '열혈사제'가 안게 되었다.

’열혈사제‘를 제작한 제작사의 두 대표가 수상을 하게 되었다. 대표는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과 인터넷을 통해 시청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하신 작가님과 감독님, 배우님에게도 감사를 드린다.”며 “1월 6일 방영될 ’낭만닥터 김사부‘를 준비하고 있다. 많은 시청을 부탁드린다.”고 깨알같은 홍보 멘트를 날렸다. ’열혈사제‘는 2019년 평균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월 메이드 드라마로 남녀 신인상을 휩쓸며 ’명실상부‘ 대세임을 입증했다.

축하공연은 그룹 마마무가 펼쳤다. 마마무는 노래 ’HIP'의 가사에 ‘열혈사제’,‘녹두꽃’,‘베가본드’,‘VIP' 등의 드라마 제목과 배우들을 언급한 깜찍한 개사로 눈길을 끌었다. 청소년 연기상은 ’의사요한‘,’17세의 조건‘등으로 열연한 윤찬영이 수상했다. 윤찬영은 “제가 몇 시간 후면 스무살이 된다. 그 전에 받을 수 있는 상이라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여 멋진 성인연기자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해 사랑받은 모든 드라마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SBS 연기대상은 금일 21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