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SBS연기대상] MC 신동엽 "이상윤, 표예진과 가까이 있으면 장나라가 신경쓰일 수 있다"....김남길 "대상 꼭 받고 싶다" 솔직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SBS 2019 연기대상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SBS 연기대상 캡처

 

31일 방영된 ‘2019 SBS 연기대상’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MC는 신동엽과 장나라가 맡게 되었다. 식전에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SBS 드라마에서 열연한 배우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었다. 신동엽은 “연예대상은 워낙 친한 선후배가 많아 가족들을 보는 기분이다. 하지만 연기대상은 MC로 참석할 때마다 연예인을 보는 것처럼 신기하다.” 라고 말했고 장나라는 “사실 저도 떨린다. 저도 저희팀만 만나기 때문이다.” 말했다.

신동엽은 장나라 씨는 볼 때마다 아름다워지는 것 같다며 칭찬으로 포문을 열었다. 장나라는 “연기대상 MC는 처음이다. 그런데 신동엽씨가 진행을 맡아주신다고 해서 걱정 없이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객석을 바라보던 신동엽은 “VIP의 이상윤 씨 아니냐. 표예진 씨와 너무 가까이 있으면 장나라 씨가 신경이 쓰이니 조심해주시라.”고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객석에 앉은 ‘열혈사제’ 김남길에게 “연기대상 관련 인터뷰에서 꼭 대상을 받고 싶다고 이야기를 하셨더라. 연기대상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건 처음 뵈었다. 솔직한 심정이 듣고 싶다.”고 질문했고 김남길은 “그만큼 간절하기도 했지만 좋은 작품과 배우가 많아서 땡깡을 공식적으로 부려봤다.” 고 말했다.

이하늬는 “저는 대상 욕심을 부린 게 아니라 옷만 과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승기는 “베가본드 팀이 분위기도 좋고 하여 기쁜 마음으로 발걸음을 해보긴 했다.”고 답했다. '베가본드','열혈사제','의사요한','VIP','녹두꽃' 등 쟁쟁한 작품이 많았던 SBS 연기대상의 대상을 누가 차지할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 해 사랑받은 모든 드라마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SBS 연기대상은 금일 21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