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해제 NO' 아이즈원(IZONE)-엑스원(X1), 조작 논란에도 그룹 강행 "활동 재개 지원할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2.30 15: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조작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그룹 엑스원(X1)-아이즈원(IZ*ONE)이 활동을 재개한다.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진행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 순위 조작 관련 사과 기자회견에서는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 하용수 경영지원 실장, 신윤용 커뮤니케이션담당이 참석했다.

허민회 대표이사는 "저희 Mnet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로 모든 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데뷔라는 꿈 하나를 보고 열정을 쏟은 연습생들이 받은 상처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미안하다. 소중한 시간을 쪼개 문자투표에 참여하는 등 프로그램을 응원해준 시청자분들, 팬들께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 없이 우리 잘못이다. 거듭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아이즈원(IZ*ONE)-엑스원(X1)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즈원(IZ*ONE)-엑스원(X1)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잡고 피해자들의 상처를 보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프로듀스' 시리즈 등 오디션 조작 때문에 피해를 입은 연습생에 대해 반드시 책임지고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해체가 논의됐던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해서도 "활동 재개와 관련된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 멤버들이 겪을 심정 부담과 활동 재개를 지지하는 팬들의 응원으로 활동 재개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활동 기간이 많은 남은 엑스원의 경우 아직 멤버, 소속사들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허 이사는 "두 그룹의 향후 활동을 통해 얻는 Mnet의 이익은 모두 포기하겠다. 구체적인 피해보상도 조속히 시행하겠다. 이번 사태는 우리의 잘못이지 데뷔한 아티스트나 연습생 개개인의 잘못이 아니다. 함께 보호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순위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 Mnet에 돌아온 이익과 향후 발생할 이익도 내놓겠다. 300억 규모의 기금 및 펀드를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외부의 독립 기관에 맡겨 음악산업 생태계와 K팝의 성장을 위해 사용하겠다. 구체적인 내용은 세부안이 확정되는대로 다시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작으로 탈락한 연습생이 팀 합류 원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신윤용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 기존 멤버들과 소속사와 협의해 방안을 찾아야 한다. 추후에 밝혀지만 멤버들, 소속사와 협의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은 최종 득표 수가 공개된 후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순위 간의 표차가 29,978로 동일하게 5차례 반복됐으며, 최종 득표수가 특정 숫자의 7배수로 밝혀져 논란이 가중됐다. 

결국 프로그램의 메인 PD는 조작 혐의가 인정돼 구속이 결정됐다. 이후 한 달간 진행된 검찰 조사 결과 '프로듀스 101'의 전 시리즈가 조작으로 드러나며 아이오아이(I.O.I), 워너원(Wanna One)도 논란을 피해갈 수 없었다. 특히 시즌3 '프로듀스 48'과 시즌4 '프로듀스 X101'로 데뷔한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멤버 전원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제작진은 조작의 대가로 기획사로부터 억대의 접대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조작 멤버로 이뤄진 아이즈원과 엑스원이 해체해야 한다는 여론과 2차 피해를 우려해 해체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기도 했다. 결국 두 그룹은 활동을 재개하게 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