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의 불시착’서지혜, 현빈이 손예진 호텔 방에서 나오자 상견례…김정현 오만석에게 “손예진 대한민국에 가지 못하게 해 달라”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에서 현빈이 서지혜의 강행으로 양가 부모님과의 상견례 자리를 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정혁(현빈)과 서단(서지혜)이 양가 부모님을 모시고 식사하는 장면이 나왔다.

 

tvN‘사랑의 불시착’방송캡처
tvN‘사랑의 불시착’방송캡처

 

서단(서지혜)은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뒤 곧바로 약혼자인 정혁을 찾아가서 "우리 사랑도 해야지요. 나는 순서 빠트리지 않는 것을 좋아한다.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정혁(현빈) 또한 노력하겠다고 대답을 하고 서단을 평양까지 데려다 주고 서단의 어머니와 식사까지 함께하게 됐다.

이번 방송에서는 서단은 정혁과 세리가 평양호텔에 나타났다는 사실을 알게되고 호텔로 달려왔다. 서단은 정혁이 세리 방에서 나오는 것을 보고 질투에 불타 올랐고 같은 상황이 두 번이면 이제 화가 난다라고 말했다.

또한 서단은 정혁과 부모님,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식사를 하면서 상견례 자리를 마련했다. 정혁은 승준(김정현)과 함께 있는 세리를 보고 질투를 했고 정혁을 보디가드라고 오해하는 승준이 정혁의 어깨를 치자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또 독이 바짝 오른 철강(오만석)에게 승준(김정현)은 세리(손에진)를 키핑해 달라고 했고 철강은 만복(김영민)에게 알리면서 "이거야 말로 1석 2조"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사랑의 불시착 '은 어느 날 돌풍과 함게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과 세리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이다.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의 만남고 등장 인물들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