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가맨3' 양준일 특집, 30여년만에 선보이는 '리베카' "아무도 모를거라 생각했다" 10대 반응 '열렬'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슈가맨3'에서 양준일이 출연한 편이 다시 한번 전파를 탔고, 양준일이 30여년만에 '리베카'를 방송에서 선보였다.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

27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서는 오늘의 재석팀 슈가맨이 먼저 소개됐다. 유재석은 온 방송가들이 찾아다니고 있던 인물이라고 오늘의 슈가맨에 대해 설명했고, 몇몇 관객들은 유재석의 몇 가지 힌트에 벌써부터 점등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상외로 빠르게 정답을 맞히는 방청객들에 유재석을 비롯해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이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고, 유희열은 "이분이 진짜 나온다고?"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곧 소환 게이트에 불이 들어오고, 레트로한 느낌의 전주와 함께 슈가맨의 실루엣이 등장했다. 마르고 호리호리한 체격의 실루엣에 모두가 환호했고 오늘의 슈가맨, 양준일이 등장했다. 양준일의 등장에 10대들의 점등 숫자가 눈에 띄게 늘어났고, 김이나는 "정말 저 분이 오셨다고?"라며 놀라며 기뻐했다.

양준일은 한 편의 뮤지컬과 같은 몸짓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곧 카운트다운 시작과 함께 완전히 모습을 드러냈다. 양준일의 등장에 헤이즈, 호피폴라, 김이나, 유재석, 유희열, 모두가 입을 틀어막으며 환호했다. 헤이즈는 "너무 멋있으셔. 그대로야"라고 얘기했고, 양준일은 자신의 과거 영상을 뒤로 하고 명곡 '리베카'를 멋진 댄스와 함께 불러 보였다.

슈가맨으로 몇십 년만에 다시 돌아온 양준일의 무대에 세대를 막론하고 모두가 집중했고, 양준일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아티스트다움'으로 방청객들을 사로잡았다. 30년 전 그때처럼 무대 위에서 에너지를 쏟아내는 양준일의 모습에 헤이즈는 계속해서 감격한 듯 두 손으로 입을 막고 감동에 겨워했다.

양준일은 오랜만에 선보이는 '리베카' 무대로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고, 호피폴라의 멤버들도 "봤어. SNS에서"라며 술렁였다. 소환 완료된 양준일에 모두가 환호하며 박수를 보냈고 일부는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유재석은 "20세기를 살아온 21세기형 천재. 30년을 앞선 시간 여행자이자 온라인 탑골 공원의 인기의 중심, 양준일씨입니다"라고 그를 소개했다. 

양준일은 "정말, 다시 무대에 설 것이라는 것은 상상도 못했어요. 여러분 앞에 다시 서게 되고 떨리고, 너무 재밌었습니다"라고 얘기하며 활짝 웃어보였다. 약 30년 만에 선보였다는 '리베카' 무대. 양준일은 "가사도 다시 외워야 하고 모든 것을 다 배웠어야 했고요. 옛날의 제 모습을 보면서 다시 하려고 하니까 똑같이 할 수가 없고 그래서 그냥 느끼는대로 했다"고 말했다. 점등 숫자를 보니 의외로 10대의 점등 비율이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양준일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의 시즌3는 오늘 첫방송을 시작했으며 지난 시즌에 이어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슈가맨3양준일, 양준일, 45rpm 등 지난 출연자들이 많은 이슈가 되고 있으며 헤이즈가 새 특별 MC로 출연하는 이번 투유프로젝트-슈가맨3는 리뉴얼된 모습으로 세대를 불문하고 슈가맨3방청과 슈가맨3재방송 등을 궁금케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특정 회차인 슈가맨33회, 슈가맨35회, 슈가맨32회, 슈가맨31회, 슈가맨34회가 시청자들에 관심을 얻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