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방송국 연락 왔지만 예능 출연 N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이 예능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더 노라 스테이지 와이에서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 빛과 소금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 빛과 소금 앨범은 1986년 故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 인생을 시작해 지난 33년간 한국 대중음악사의 프론티어였던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다시 의기투합해 완성한 앨범이다.

‘동창회’라는 의미의 ‘Re:union’ 앨범에는 함께 출발선을 밟고 달리기 시작했던 세 사람이 긴 시간이 흐른 뒤 다시 한자리에 모여 자축하는 의미가 담겼다. 무엇보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우리 곁을 떠난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 故 전태관의 기일인 12월 27일에 발매돼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 봄여름가을겨울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 봄여름가을겨울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김종진은 “故 전태관 군이 남겨놓고 간 회사를 물려받아서 이 앨범을 제작했다. 이미 방송국에서 나와달라고 연락이 엄청 쏟아졌다”며 “그런데 이 형님들이 다 컷(cut)했다. ‘더 연습해서 제대로 하고 싶다. 종진아. 예능 같은 데 가서 노닥거리는 걸로 우리가 소비되진 않았으면 좋겠다. 이 시대에 진짜 음악도 오래 남을 수 있다는 걸 음악으로 한번 보여주자’는 얘기를 듣고 망해도 좋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빛과 소금 박성식 / 봄여름가을겨울
빛과 소금 박성식 / 봄여름가을겨울

이에 박성식은 “예능을 안 하려고 하는 이유 중에 한 가지는 김구라 씨 같은 분이 직업을 잃을까봐 예능을 안 하고 있다. 이런 아날로그 감성 개그를 하면 김구라 씨가 직업을 잃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Re:union’ 앨범에는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각자 쓴 신곡 3곡과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의 명곡을 다시 녹음한 리메이크 2곡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김종진이 작사, 작곡한 타이틀곡 ‘동창회’, 장기호의 ‘난 언제나 널’, 박성식의 ‘행복해야 해요’와 리메이크 된 ‘보고 싶은 친구’, ‘오래된 친구’까지 총 다섯 곡은 완성도 높은 팝 사운드를 들려준다.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은 ‘오래된 친구’의 호쾌한 연주와 ‘보고 싶은 친구’의 침잠하는 무드 등 지난 10년간 누구도 쉽게 제시하지 못했던 사운드의 매력과 중독성을 놀라운 집중력으로 선보인다.

특히 이번 앨범은 30년 전 아날로그 레코딩과 가장 최신식의 디지털 녹음 방식을 정교하게 배합해 완성됐다. 여전히 우리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앞선 음악을 선보이고 있는 세 명의 거장이 자신들이 직접 경험했던 아날로그 방식의 녹음을 그대로 재현해 그 시절의 사운드가 품고 있던 고유의 정서를 고스란히 환기시키는 새로운 시도를 선보였다.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 빛과 소금 앨범은 27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