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거미, 2019 콘서트서 조정석과 만든 자작곡 공개 "남편이 기타치고 내가 만든 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가수 거미가 콘서트에서 남편 조정석과 만든 자작곡 '나갈까'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거미 2019 연말 투어 콘서트 ‘Winter Ballad(윈터 발라드)’가 개최됐다. 

거미 / 씨제스 제공
거미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거미는 "저는 공연때 노래 편곡을 많이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제 노래를 접하셨을때 원곡을 음원을 통해서 들으셨을텐데 한창 즐겨들을때 추억이나 상황이 생각나시지 않냐"면서 "그런것때문에 편곡을 많이 하지않고 원곡을 들려드리려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지만 콘서트이기때문에 이런 무대에서만 보여드릴 수 있는 시간이 있다. 이번에는 제가 만든 곡을 들려드리려 한다"면서 남편 조정석을 언급했다.

거미는 "저희 바깥양반이 기타를 쳐주시고 제가 만든 노래가 있다. 제가 늘 이별노래만 하니까 평범한 일상노래를 만들고 싶었다"며 자작곡 '나갈까' 탄생 비화를 밝혔다.

이어 거미는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나갈까' , 'Knocking On Heaven's Door'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한편, 거미의 2019 연말 투어 콘서트 ‘Winter Ballad’는 콘서트 시작과 동시에 전 지역 티켓을 완판시키며 대전과 부산 공연까지 마친 상태다. 이후 서울, 대구, 광주까지 3개 도시 투어가 예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