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강여원, 드디어 '입사 은인' 설정환 사실 알아챘다…‘로맨스 그려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최윤소가 설정환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강여원(최윤소)이 김지훈(심지호)이 아닌 봉천동(설정환)이 자신의 입사 은임임을 알고 감격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수지(정유민)는 봉천동이 강여원에게 장갑을 선물로 주는 것을 목격하고 격분했다.

강여원-설정환 / KBS '꽃길만 걸어요'
강여원-설정환 / KBS '꽃길만 걸어요'

그는 핸드백을 집어 던지며 강여원에 "니 남편도 너가 이러고 다니는 것을 아느냐?"고 폭언했고, 설천동이 사별한 사실을 전하자 주춤했다.

이어 김지훈이 나타나 황수지를 끌고 갔다. 황수지의 행동에 충격 받은 강여원을 장갑을 설천동에 돌려줬다. 그러나 설천동은 억지로 강여원에게 장갑을 건넸다.

김지훈은 봉천동에게 관심을 보이며 강여원에게 무례하게 군 황수지에게 "대체 왜 그러냐"고 물었다. 이에 황수지는 "오빠는 알 거 없다"고 대답했다.

이후 영상 말미에는 강여원이 도시락을 팀원들에게 돌리며 반전이 드러났다. 회의에 참석했던 김지훈이 선약이 있다며 강여원의 도시락을 거절하자 설천동이 자신이 다 먹겠다며 나섰다. 

김지훈은 강여원에 할 말이 있다며 따로 불러냈고, 그를 만나고 돌아온 강여원은 탕비실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설천동을 발견했다.

강여원은 "팀장님이 저 우리 회사 취업시켜주셨다면서요. 본부장님께 말씀 들었어요"라며 김지훈이 알려줬다고 전했다. 그제야 설천동은 "면접 점수 합산에 문제가 있는 걸 바로잡았다"며 상황을 전했다.

강여원은 "어쨌든 팀장님이 은인이시다. 자꾸 빚이 쌓인다"라며 감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