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설정환-최윤소 가까워지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 “콜라보 하겠다” 나서…심지호는 정유민 마음 알고 ‘질투’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정유민이 설정환과 최윤소가 가까워지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 콜라보를 하겠다고 나서는 모습이 보였다. 

18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37회’에서는 여원(최윤소)이 지훈(심지호)가 아닌 천동(설정환)이 입사 은인임을 알고 감격을 하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여원이 자신이 회사에 입사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생각한 지훈(심지훈)이 아닌 천동(설정환)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지(정유민)은 천동이 여원에게 장갑 선물을 주는 것을 보고 분노하며 핸드백을 집어 던지며 여원에게 "니 남편도 너가 이러고 다니는 것을 아냐?"라고 막말을 했고 이를 본 지훈이 수지를 끌고갔다.

또한 수지(정유민)는 천동(설정환)과 여원(최윤소)이 있는 사무실에 와서 거절했던 콜라보를 하겠다고 나섰다. 이에 지훈(심지호)은 하룻밤 사이에 왜 마음이 바뀌었는지 하고 묻자 수지(정유민)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더라"고 답했다.

지훈(심지호)은 수지에게 "다른 문제가 신경 쓰이는 건 아니고"라고 물었고 수지는 "오늘은 하겠다는 통보를 하기 위해 왔다"라고 하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또 병래(선우재덕)은 딸 수지(정유민)이 회사와 콜라보를 한다는 말을 듣고 기뻐하며 "이 기회에 김본부장과 사내연애를 한 번 해봐"라고 말했다. 이에 윤경(김경숙)은 펄펄 뛰었고 수지(정유민)은 "김본부장은 아니다"라고 하며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