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해치지않아' 안재홍X강소라X전여빈, "사람인가 동물인가" 신선한 재미 보장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해치지않아' 사람과 동물로 1인 2역을 펼치는 기상천외 코미디가 새해부터 개봉을 앞두고 있다.

18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해치지않아'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손재곤 감독,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이 참석했다.

영화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코미디다.

영화 '족구왕', 드라마 '응답하라 1988','쌈, 마이웨이'.'멜로가 체질'의 안재홍은 동산파크의 폐업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새 원장 ‘태수’와 콜라 먹는 북극곰으로 분했다. '써니','미생' 등 매 작품 당당한 모습으로 대중을 사로잡아온 강소라는 수의사 ‘소원’과 털털한 사자로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박영규는 동물원의 전임 원장이자 고개 숙인 기린으로 김성오는 사육사 ‘건욱’과 순정마초 고릴라를 맡았다. '죄 많은 소녀','멜로가 체질'을 통해 괴물 신인으로 등극한 전여빈은 사육사 ‘해경’과 자이언트 나무늘보로 분했다.

안재홍-강소라-박영규-김성오-전여빈-손재곤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영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순풍 산부인과','주유소 습격사건','남자 사용 설명서'로 관록의 코미디 연기를 선보인 박영규는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그는 "캐스팅 됐을때 백프로 하겠다고 했다. 분석할 것도 없다. 왜냐면 그동안 영화도 많이 못했고 어떤 작품이든 오기만 하면 한다는 마음이 있었다. 그런 와중에 들어와서 뭔지도 모르고 하겠다했는데 팔자가 운명이다. 내 운명은 절대 잘못될리가 없다"며 유쾌한 소감을 전했다.

박영규는 동물원의 전임 원장 '서원장' 역에 대해 "옛날 동물원 가보셨을테지만 동물원이 외곽에 있지 않나. 외곽에서 잘 나가다가 세월이 흘러 동물원도 없어져야될 위기에 봉착됐다. 안재홍씨가 누구한테 뭘 받고 와서 동물원을 정리해라해서 없애러 왔는데 모든 사람들의 눈빛에 갈등한다. 나는 나이도 먹고 이거 없어지면 가니까, 딸도 유학보내서 돈도 보내야 하는데 서서히 태수의 변하는 모습을 보면서 사기를 치는 것도 용인해가면서 견뎌보려 한다. 거의 사기다 사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재곤 감독은 "박영규 선생님 연기가 오래되셨는데 사실 굉장히 다양한 연기를 하셨다. 코미디, 사극 그런 작품들을 다 봐왔고 특히 코미디 연기를 좋아했기 때문에 역할과 잘 어울릴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실제로 작업을 하면서 연륜이나 여유가 캐릭터에 녹아들어서 대본이상으로 표현됐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성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사육사 '건욱'과 고릴라 역을 맡은 김성오는 "영화 장면에서 고릴라가 화나는 장면도 있고 슬퍼하는 장면도 있는데 어찌됐든 건욱이의 감정이니까. 그거를 연기할때 고릴라 탈의 외모를 여러개 갖고 만들지 않았다. 탈은 똑같은데 건욱의 감정에 따라 고릴라 얼굴을 보면 희한하게 바뀌는걸 느꼈다"고 전했다.

안재홍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소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재홍은 '해치지 않아'의 관전 포인트로 "지금까지 이런 영화는 없었다. 이것은 사람인가, 동물인가 그 무엇을 상상하시던 그 이상의 신선함과 재미를 즐기실 수 있을거라 생각든다. 콜라처럼 톡 쏘는 맛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소라는 "영화 촬영하면서 너무 잔잔하고 평화롭게 해서 영화계의 유니세프가 아닌가 싶다. 아주 평화롭고 월드피스였다"며 촬영장의 훈훈함을 전했다.

동물탈을 쓰고 연기하는 것은 그냥 연기하는것과 또 다른 힘든점이 존재했다.안재홍은 "탈의 규모가 꽤 크고 무거웠다. 움직임을 구현하는데 있어서 무게감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성오 선배님께서 얘기하셨지만 탈을 쓰면 규모가 있어서 북극곰이 제 얼굴 위쪽으로 오게 된다.북극곰의 눈빛이 각도 따라서 다 달라진다. 규모감을 잘 익혀서 북극곰의 눈빛을 잘 표현하려 노력했다"면서 "컷 하면 스텝분들이 털도 빗어주시고 컬감도 만들어주시고 모든 스텝분들이 리얼한 표현을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했다"고 밝혔다.

여지껏 한번도 안해봤던 따듯함을 담은 가족영화를 해보고 싶었다는 손재곤 감독은 "가족영화라는 표현자체가 쉽게 들을 수 있지만 실제로 그만한 공감을 불러일으킬 영화는 한국영화에서 자주 볼 수 있는게 아닌거같다. 따뜻한 작품을 만드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영화 '해치지않아' 는 2020년 1월 1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