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혹성탈출 : 종의 전쟁’ 아미아 밀러,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혹성탈출’ 시리즈 새로 제작된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2.18 01: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혹성탈출 : 종의 전쟁’이 17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채널CGV서 방영된 가운데, 아미아 밀러의 새로운 사진이 눈길을 끈다.

아미아 밀러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미아 밀러는 화보 촬영 중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점차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떠오르게 하는 그의 모습에 보는 이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 이쁘다ㅠㅠ”, “어쩜 이렇게 매력적이지??”, “무슨 촬영인거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미아 밀러 인스타그램
아미아 밀러 인스타그램

2004년생으로 만 15세인 아미아 밀러는 2014년 10살의 나이에 TV영화 ‘클레멘타인’에 출연하면서 배우로 데뷔했다.

2016년 영화 ‘라이트 아웃’서 어린 레베카 역을 맡으면서 메인스트림 영화에 출연했다. 그 후 ‘맥가이버’와 단편 ‘히어로즈’에 출연한 그는 2017년 영화 ‘혹성탈출 : 종의 전쟁’서 노바 역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올라갔다.

현재 아미아 밀러는 현재 ‘아나스타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 작품서 그는 브랜든 루스, 도나 머피, 샤나 콜린스, 아르마도 구티에레즈 등과 호흡을 맞춘다. 또한 그는 로사리오 도슨, 마리아 벨로, 데이비드 오옐로워, 알프레드 몰리나 등과 함께 ‘더 워터맨’의 촬영을 마쳤으며, 현재 후반 작업 중이다.

한편, ‘혹성탈출 : 종의 전쟁’은 ‘혹성탈출’의 리부트 시리즈 중 3번째 작품으로, ‘혹성탈출 : 진화의 시작’과 ‘혹성탈출 : 반격의 서막’을 잇는 작품이다. 맷 리브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전작과 마찬가지로 앤디 서키스가 시저 역으로 출연했다. 이외에 우디 해럴슨, 스티브 잔, 아미아 밀러, 카린 코노발, 테리 노터리, 주디 그리어 등이 출연했으며, 나쁘지 않은 흥행 성적을 거뒀다.

결말 부분에서 새로운 시작을 암시하는 등 후속작이 등장할 만한 여지를 남겨뒀으나, 별다른 후속작 소식은 없었다.

그러나 최근 버라이어티지를 통해 '메이즈 러너' 시리즈의 웨스 볼 감독을 중심으로 새로운 작품이 제작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