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 짱 홍지희 고용하고 조희봉과 대화하지만 못 알아들어…설정환은 최윤소에게 다정하게 장갑 끼워주고 정유민 보고 ‘질투 폭발’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양희경이 짱 홍지희를 식당에 고용하고  설정환은 최윤소에게 다정하게 장갑을 끼워주는 모습이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35회’에서는 꼰닙(양희경)네는 짱(홍지희)의 들어오고 일남(조희봉)은 식당으로 전화해서 짱의 목소리를 알아듣지 못했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이남(나인우)은 선화(이유진)가 만나자고 연락하자 설레기 시작했는데 배달 사무실로 찾아온 선화에게 "우리 다시 친구하는 게 어때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선화는 죄송해요"라며 다시 연락하지 말자고 했고 이남은 실망을 했다.

또한 여원(최윤소)은 시장에서 마주친 천동(설정환)에게 냉정하게 대하고 천동은 여원에게 "그날 왜 그렇게 일찍 갔어요?"라며 수지가 왔던 날 그냥 간 이유를 물었다. 수지와 천동이 사귀는 것으로 오해하고 여원은 "팀장님이 절 피하시는 것 같아서 그날은 제가 먼저 피해드린 것 뿐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천동(설정환)은 여원이 가지고 있던 시장에서 산 물건 봉지를 빼앗으며 "왜 이렇게 많이 샀냐? 힘들게 왜 그러냐?"라고 화를 냈다. 이에 여원은 놀란 얼굴로 천동을 바라봤고 천동은 여원을 위해 사둔 장갑을 끼워주면서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또 여원과 천동의 모습을 보고 수지(정유민)가 질투로 분노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