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최민식X한석규, 장영실과 세종으로 만난 명품 배우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언론배급시사회를 열고 베일을 벗었다. 세종과 장영실이라는 역사적 실존 인물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개봉 이후 관객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주목된다.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배우 최민식, 한석규와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 종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허진호 감독은 “천문학적 지식이 필요해 자문을 많이 구했다”라며 고증을 위해 준비한 과정들을 언급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이날 허 감독은 “역사적 사실과 영화적 상상력의 조화를 어찌 이뤄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기록에 의하면 장영실이 만든 안여가 부서지고, 그가 역사에서 사라졌다. 이 부분이 질문으로 다가왔다. 그 이전의 세종은 인제를 버리지 않았던 인물인데, 왜 장영실은 그 사건 이후 역사에서 사라졌을까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했다”며 작품을 만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최민식은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연기했다. 장영실은 관노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과학 지식을 바탕으로 천문의기를 발명해낸 인물이다.

최민식은 장영실을 연기하며 자신을 알아 준 세종에 대한 존경심과 무한한 애정을 바탕으로 연기했다는 사실을 털어 놓았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그는 “능력과 뜻을 품고 있고, 같은 곳을 바라본다면 신분 등과 관련 없이 인재를 등용하는 세종의 지혜와 마음이 있었기에 장영실이 존재했을 것”이라며 “그 안에서 장영실이 얼마나 행복한 사람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장영실에게는 세종을 향한 무한한 애정이 있었을 것”이라 말했다.

배우 한석규는 조선 제4대 왕이자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평가받는 세종을 연기했다. 세종은 명나라의 지배에서 벗어난 천문 사업을 위해 장영실과 손을 잡지만,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분위기가 형성된다.

한석규는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이후 다시 한번 세종 역을 연기하게 됐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통해 한석규는 ‘뿌리 깊은 나무’ 속과는 또 다른 세종의 모습을 보여줬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배우 한석규는 “벗.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는 같은 꿈을 꾸는 친구라고 봤다. 사실 저는 ‘뿌리깊은 나무’를 할 때 장영실 등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그 작품을 하면서, 세종에게 친구가 있다면 누구일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때 장영실이었을 것이라는 상상을 했는데, 이번 작업에서 풀어낼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기쁘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허진호 감독은 극중 장영실과 세종의 관계에 대해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라는 것. 그리고 한석규 씨가 이야기한 ‘벗’이라는 점이 정말 좋았다”라며 “왕과 관노의 신분 차이는 어마어마한데, 그 두 사람이 친구가 되는 과정을 바라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최민식과 한석규가 연기하는 장영실과 세종의 관계는 무척이나 가깝게 그려진다. 흔히 그려지는 군신의 관계라기 보다는 친구에 가깝고, 최근의 단어로는 ‘브로맨스’적 느낌이 강하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최민식은 “내가 흠모하는 사람. 내가 성심을 다해 사랑할 수 있는 사람에 대한 마음이 장영실이 보여줘야 할, 표현해야 할 주된 마음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세종을 바라볼 때 진심으로 떨려하고 긴장하게 되는 장영실의 모습을 언급했다.

영화 간담회에서는 실제 인물들을 다룬만큼 역사왜곡이라는 지적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허진호 감독은 “‘천문’은 장영실이 안여 사건 이후 곤장 80도를 맞고 기록에서 사라진 것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했다. 그 천재를 왜 사라지게 했을까. 그 당시 천문은 지금의 핵 같은 존재였을 것이다. 이와 관련된 실제 사건들이 있다. 세종이 위치를 다른 곳에 지으려고 했다는 기록, 임지왜란 때도 그 천문역서들이 발견될까 전전긍긍했다는 기록들. 그런 시대적 배경 속에 혹시 다른 일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안여도 기록에는 없지만 영화적 상상력으로 조금 더 크게 만들어봤다. 실제 일과 영화적 상상력에 대해 감독으로서의 고민이 항상 있다. 상상력을 어떤 허용성을 가지고 만들 수 있느냐의 기준은 관객들에게 맡겨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영화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임금의 가마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과 명나라에서 장영실의 발명품을 알게 되는 두 가지 사간을 중심축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이 과정에서 보여지는 세종과 장영실의 신뢰 관계와 감정 변화 등이 담긴다.

최민식과 한석규가 주연 배우로 열연한 허진호 감독의 스크린 복귀작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이달 26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