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미어리그(EPL)] ‘베르통언 결승골’ 토트넘, 트라오레 버틴 울버햄튼 2-1로 제압하고 리그 5위로 껑충…손흥민 공격포인트 사냥 실패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2.16 01: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울버햄튼 원더러스를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중상위권으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밤 11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서 펼쳐진 울버햄튼과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원정경기서 2-1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챔스리그서 출전하지 않았던 해리 케인을 비롯해 델레 알리, 세르주 오리에, 얀 베르통언 등을 선발로 출전시켰고,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도 선발로 나섰다.

선제골은 토트넘의 몫이었다. 전반 8분 손흥민의 슛이 후이 파트리시우 골키퍼의 선방에 걸리자 루카스 모우라가 그대로 슈팅을 기록하며 득점에 성공한 것.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인스타그램

하지만 홈팀 울브스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디오고 조타, 라울 히메네스 등을 중심으로 공격을 끊임없이 시도했고, 토트넘은 선제골을 넣고도 불안한 리드를 이어갔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무리한 울버햄튼은 아다마 트라오레가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고, 결국 후반 22분 트라오레가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집어넣었다.

그렇게 동점골을 내준 토트넘은 다시 경기를 뒤집기 위해 노력했으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이에 토트넘은 후반 44분 모우라를 빼고 에릭센을 투입했는데,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서 얀 베르통언의 헤딩슛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알리를 빼고 포이스와 윙크스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고, 결국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맨유와 에버튼의 경기가 1-1 무승부로 마무리되면서 토트넘은 7승 5무 5패 승점 26점으로 리그 5위로 올라섰다. 4위 첼시와의 승점차가 3점에 불과해 향후 결과에 따라 챔스존에 다시 올라설 가능성도 높아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