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집사부일체’ 이상윤, 7년 전 정글의 법칙에서 먹고 싶던 김병만이 잡은 크레이피쉬 먹고…대방어 잡아 ‘다음주 방어회 포식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이 7년 전 정글의 법칙에서 먹고 싶던 김병만이 잡은 크레이피시를 먹고 대방어를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sbs‘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38), 이승기(32), 육성재(24), 양세형(34)이 뉴질랜드에서 김병만 사부를 만나 그가 직접 만든 병만랜드를 보게 됐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우여곡절 끝에 병만랜드에 입성하게 됐고 자연 속에서 낭만적인 하루밤을 보내게 됐다. 김병만은 무려 4년 동안 기초 공사부터 시작해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김병만의 손으로 일군 병만 랜드의 압도적인 스케일은 멤버들의 입을 다물지 못했다.

또한 화덕으로 구워 먹는 소시지 먹방부터 별이 쏟아질 것 같은 하늘 아래 야외 취침까지 하게 됐는데 이상윤은 김병만에게 '낭만달인 김사부'라는 별명을 지어줬고 김병만은 별명을 듣고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멤버들은 자급자족 병만랜드에서 아침재료를 직접 구하기 위해 나서게 됐다. 병만랜드의 닭장에서 얻은 달걀과 양봉장에서 직접 채취한 마누카 꿀로 만든 조식을 먹고 육성재는 "와 진짜 맛있다"라고 했고 이승기는 "지금까지 먹은 조식중에서 가장 맛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멤버들 모두의 미각을 사로 잡은 마누카 꿀 토스트의 환상적인 비주얼부터 그 맛까지 멤버들은 감탄사를 멈추지 않았다.

또한 김병만 사부는 멤버들을 데리고 뉴질랜드 한복판의 요트에서 크레이피시 낚시에 도전했다. 김병만은 망설이지 않고 바닷 속으로 뛰어들어 맨손을 크레이 피시 잡이를 하게 됐고 직접 껍질까지 제거하고 멤버들에게 나눠주게 됐다.

또 이상훈과 이승기는 껍질에 붙은 살까지 남김없이 빨아먹으며 먹방을 보여줬고 이상윤은 사투 끝에 대방어를 잡는데 성공했고 다음주에는 대방어 회 먹방을 예고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배우면서 지금까지 박진영, 김건모, 이영애등의 사부에게 인생을 배웠다. 

SBS‘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