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씨름의희열' 노범수, 금강 김태하와의 대결에서 2:0으로 승리-소감 "짜릿하죠" 태백팀 '화기애애'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씨름의 희열'에서 태백 노범수가 금강 김태하와의 대결에서 2:0으로 이겼다.

KBS2 예능프로그램 '씨름의 희열'
KBS2 예능프로그램 '씨름의 희열'

14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씨름의 희열-태백에서 금강까지'에서는 2라운드 체급대항전 제2경기가 펼쳐졌다. 태백의 노범수와 금강의 김태하가 대결하게 됐고, 체급이 다르지만 흥미로운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여 중계진과 선수들을 비롯해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금강 김태하는 첫번째 경기에서 노범수에 패했고, 노범수는 "연장전 가서 자세를 좀 더 잡아야겠다"고 다짐했다. 승기를 이어가는 태백. 태백 팀은 "계획대로 되는 거 아냐? 5:3"하고 말하며 웃었고, 노범수에 화이팅을 외쳤다. 화기애애한 태백팀에 MC 붐은 "금강팀도 화이팅 한번 외쳐주셔야 할 것 같은데, 화이팅합시다"라고 말했고 금강팀은 확실히 쇠약한 목소리로 '화이팅'을 외쳤다.

태백팀은 "화이팅!"을 외치는 김성주의 모습에 큰 소리로 목청껏 화이팅을 외쳤고 곧 궁지에 몰리게 될지도 모르는 금강팀과 태백팀의 대결이 또 한번 펼쳐졌다. 노범수와 김태하가 샅바를 잡고 준비했고 대결이 펼쳐졌다. 두번째 판의 호루라기가 울렸고 곧바로 오금당기기가 시작됐다. 

노범수는 샅바를 꼭 잡았고 당기는 자와 버티는 자의 대결이 시작됐다. 잠시 동안의 교착 상태를 지나 잽싸게 자세를 낮춰 공격을 시도한 노벗무는 앞무릎치기로 몸을 뒤집어 또 다시 승리를 거머쥐었다. 태백팀은 승리에 대한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고, 노범수는 2:0으로 금강 김태하에 승리를 이끌어냈다.

버티는 힘을 역이용해서 전광석화처럼 깔끔하게 들어간 앞무릎치기 기술에 중계진은 감탄했고 "고급 기술"이라 명명하며 노범수의 재빠른 순발력을 칭찬했다. 노범수는 승리 소감에 대해 "짜릿하죠"라고 답했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씨름의 희열'은 매주 토요일 10시 45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태백에서금강까지-씨름의희열은 황찬섭씨름, 황찬섭, 노범수, 씨름의희열이승호, 씨름의희열박정우 등 출연자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모았다. 씨름선수 출신 엔터테이너인 강호동도 씨름의희열강호동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또한 씨름의희열시청률, 씨름체급, 씨름, 씨름의희열재방송 등 방송 자체에 대한 정보도 주목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