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의 불시착-첫방’ 손예진, 현빈에게 “그쪽 얼굴 내 스타일이다”…밤새 도망갔지만 ‘결국 북한 마을에 불시착’ 촬영지는 북한?(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에서 손예진이 현빈이 지뢰를 밟게 되자 도망치고 손예진의 형제들은 그의 실종에 기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첫방송’에서는 강직한 성품과 따뚯한 내면,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북조선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과 대한밈국 하이클래스의 상속녀 세리(손예진)이 만나게 됐다.

 

tvN‘사랑의 불시착’방송캡처
tvN‘사랑의 불시착’방송캡처

 

세리(손예진)은 자신의 회사에서 생산한 의류라인을 착용하고 패러글라이딩을 직접 체험한 가운데 회오리바람으로 북한으로 불시작을 했다. 세리는 불시착한 나무에 매달려서 정혁(현빈)과 마주하게 됐고 정혁의 말투를 듣고 간첩으로 오해하게 됐다.

정혁은 세리에게 총을 겨눴고 세리는 나무에서 내려오다가 정혁의 품에 안겼다. 정혁은 세리에게 "착각하는 거 같은데 내가 남에 온 게 아니라 그쪽이 북에 온 거다"라고 알려줬다.

세리(손예진)는 북한이라는 말에 당황했고 패러글라이딩 사고라고 해명했고 "나를 미녀 간첩으로 오해하고 미녀스파이로 아오지 탄광으로 보내면 어떡하냐?"라고 걱정했고 정혁은 진지한 표정으로 "그럴 일은 없다"라고 답했다.

정혁은 세리에게 지뢰에 대해 주의를 주다가 오히려 자신이 지뢰를 밟게 되고 세리를 놓치게 됐는데 세리는 "안 볼거니까 하는 말인데 그쪽 얼굴 내 취향이다"라고 하며 도망을 쳤다. 나중에 정혁을 찾은 부하는 겨우 지뢰를 제거해 주고 세리를 찾아 헤매게 됐다.

또 세리의 언니 정연(방은진)과 올케 혜지(황우슬혜)는 세리가 실종됐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기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사랑의 불시착 '은 어느 날 돌풍과 함게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과 세리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이다.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의 만남고 등장인물들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