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상출시편스토랑' 이영자, 뼈삼겹X베이컨 오픈샌드위치 '돼지고기 스페셜 먹방'-강다니엘X이정현 출연 '훈훈'

  • 조현우 기자
  • 승인 2019.12.13 23: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영자가 돼지고기 스페셜 먹방을 선보였고 강다니엘과 이정현이 출연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13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피해를 본 우리 양돈 농가를 위한 요리를 진행하게 됐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이정현과 강다니엘이 출연해 많은 이들의 환영을 받았다. 두 사람은 뛰어난 의외의 요리 실력과 더불어 '먹방' 등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자아냈다. 강다니엘은 잠시 신곡의 안무를 선보이기도 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이정현의 경우 신혼생활도 공개될 것으로 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어 마장면의 아버지 이경규가 러시아로 간 영상이 공개돼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돼지고기의 비밀과 비법을 찾으러 갔다는 이경규는 먼저 킹크랩을 먹으러 가 의심을 사기도 했다. 이어 케밥을 먹으러 간 이경규는 러시아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돼지고기 맛을 온전히 느끼고 비법을 가지고 돌아왔다. 

이경규의 러시아행 장면이 끝나고, 이어서 이정현이 사랑을 듬뿍 담아 남편의 밥상을 차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엄청난 요리 실력을 가졌다는 이정현의 '요리 고수' 일상이 이어졌고, 육전과 더불어 갖가지 음식들을 한꺼번에 해내는 이정현의 모습에 모두가 감탄하며 "배고프다"를 절로 외쳤다.

이정현은 맛보기를 빙자한 육전 '먹방'을 펼쳐보였고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다 끓어가는 찌개를 휘휘 젓던 이정현은 찌개도 한 입을 마신 후 크게 만족했다. 아까 구워놓은 명란도 잘 잘라서 접시에 조심스레 넣었고 이에 스튜디오의 이연복 셰프는 "기본을 잘 아시는 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어휴, 이 사랑덩어리"라며 파김치와 장조림을 그릇에 담는 이정현을 보고 좋아했다. 

이정현은 녹찻잎으로 장식까지 한 보리굴비를 접시에 담았고 이어 녹차 물까지 준비를 완료했다. 이영자는 "아니 일 안들어와요?"라고 물어 모두를 '빵'터뜨렸고, 이영자는 이어 "대장금이 여기 숨어있었네"라고 이정현의 요리 실력에 감탄을 거듭했다. 이정현은 "남편이 명란을 좋아하니까"라고 혼잣말을 하며 명란젓을 가운데에 놓았다.

강다니엘은 "정말 힘날 것 같아요"라고 좋아했고, 이정현은 "언제 한번 오세요"라며 너무 맛있어보인다는 이영자와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에게 얘기했다. 이정현은 밥그릇은 주걱과 함께 바로 떠먹을 수 있도록 밥솥 옆에 준비했고 국그릇과 국자 또한 바로 나란히 준비해두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남편에게 전화하고 그 무엇도 건드리지 않은 채 나가는 이정현.

이정현은 "저렇게 해서 먹이면 너무 기분이 좋아요"라고 얘기했고, 이원일은 "전 졌어요"라고 말했다. 홍진경은 "이제 신혼이니까"라고 말했고, 도경완은 "나도 누나랑 사는데 너무 다르다"라면서 부러워했다. 도경완은 장윤정에 대해 "밥 먹었냐고 가끔 물어보실 때가 있어요. 근데 안 먹었다고 하면 뭐한다고 밥도 안 먹고 라고 한다"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남편과 통화하던 이정현은 "돼지고기 요리를 개발해야 해"라며 진지하게 얘기하다가 애교를 보여줘 스튜디오를 꿀통으로 만들었다. 

이윽고 이영자의 고기 '먹방'이 공개됐다. 이영자는 제대로 된 '돈의 맛'을 느끼기 위해 돼지고기를 먹으러 식당으로 향했다. 뼈삼겹이라는 독특한 음식을 먹기로 한 이영자. 칼집에 따라 달라지는 고기의 맛을 제대로 느끼기 위해, 이영자는 칼집 품고 육즙을 품은 목심을 먼저 맛보게 됐다. 이영자는 '칼집 만능설'을 제기하며 "다 맛있어"라고 얘기했다.

먼저 한 입 입에 넣은 이영자는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표정으로 "맛이 정말 깔끔해요"라고 말했다. "돼지를 먹는지 모르겠어요. 맛이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어요"라며 목살의 맛을 평한 이영자. 이번에는 이색 반찬인 깻잎장아찌와 함께 먹게 됐다. 목살과 깻잎장아지의 뜻깊은 만남에 이영자는 조심스럽게 쌈을 싸 입속에 넣었고 맛을 음미한 후 감탄했다. "싸먹는 애들이 조연이잖아요. 근데 주인공을 해치지 않으면서 딱 안아줘"라고 평한 이영자는 이어 열무장아찌도 한 입 넣은 후 감탄을 거듭했다.

"가벼운 식사를 하듯 고기에서 맛보기 힘든 그런 상큼함"이라 이영자는 표현했고 스튜디오에서도 "열무장아찌랑 안 먹어봤죠?'라고 물으며 "꼭 먹어봐요"라고 추천했다. 소문을 듣고 식당에서는 바로 열무장아찌를 리필했고, 이영자는 "열무는 정말 새로운 아이디어다. 파리에 가면 에펠탑이랑 개선문 꼭 가봐야되는 것처럼, 저는 그거 다 빼고 얘만 있음 돼"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장님, 열무 조금만 싸간다고 그러면 정신 나간 애죠?"라고 물은 이영자는 "싸드릴게요"라는 주인의 이야기에 활짝 웃었다. 이어 선명한 칼집이 돋보이는 다음 고기가 맛있게 구워졌다. 먹음직스러운 항정살에 이영자는 "항정살 이름 하나 더 해요. 새우살?'하고 이름을 제안했다.

이영자는 항정살에 "너 이름때문에 안 팔렸던 거야. 너 오늘부터 새우살이야"라고 얘기했다. 그때 한 팬이 "귤 주고 싶어서 왔어요"라고 얘기하며 이영자에 좋아하면서 달려왔고, 이에 이영자는 장난으로 "난 큰거 오렌지 아니면 안 먹는데?"라고 웃었다. 이에 팬은 "큰 거로 가져왔어요"라고 말했고, 이영자는 귤을 받고 "이거 먹고 가"라며 열무장아찌에 고기를 싸서 한 점을 먹여주었다.

팬은 고기를 받아먹었고, 엄지를 치켜들었다. 팬은 "저희 직원하고 왔는데 같이 먹으면 안돼요?"라고 물었다가 거절당했고, 이영자는 팬의 손을 꼭 잡고 "귤도 2개 줬으니까 내가 항정살도 하나 더 줄게. 먹어봐"라며 또 다시 열무장아찌에 쌈을 싸 팬에게 먹여주었다. "너무 맛있어요"라는 팬에 이영자는 하이파이브를 해줬고 팬은 "너무 예뻐요. 일하다 뛰쳐나왔어요"라며 팬심을 고백했다.

이어서 갈매기살을 구워 먹게 된 이영자. 지방층이 없고 오로지 살로 구성된 갈매기살에 이영자는 "다이어트할때도 갈매기살은 절대 지방으로 안 가"라며 갈매기살 만능설(?) 또한 전파했다. 갈매기살에 이어 가브리살까지 먹게 된 이영자. 적절한 지방분배와 감탄을 부르는 비주얼에 강다니엘은 "와"하고 마음의 소리를 냈다.

곧 고기 연구의 최종판격인 뼈삼겹에 붙은 갈비를 맛보게 된 이영자. 이영자는 맛있게 갈비를 뜯는 모습을 보여 이승철, 이원일 셰프 등을 비롯한 모든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에 부러움 섞인 한탄을 자아냈다. 이어 고기를 다 먹은 이영자는 영동시장으로 향했다. 이영자는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시장 상인들과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는 등 모습을 보였고 이에 홍진경은 "진짜 이 언니 영동시장에서만 투표하면 대통령 될 수도 있어"라고 말해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을 '빵' 터뜨렸다.

이영자는 곧 시장에 다녀온 후 마스카포네 오픈 샌드위치를 먹으러 향했다. 돼지고기와 빵의 만남이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뤄내는 오픈 샌드위치의 비주얼에 스튜디오의 출연진들도 모두 놀랐다. 시금치와 마스카포네 치즈, 두툼하게 구운 베이컨과 함께 아보카도가 산처럼 올라가 있는 오픈샌드위치에 이연복은 "와, 장난 아니네"라고 감탄했다. 이영자는 큰 오픈 샌드위치를 한입에 먹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편스토랑돈스파이, 편스토랑편의점, 편스토랑강다니엘, 편스토랑돈스파이, 편스토랑미트파이, 편스토랑마장면, 편스토랑부대찌개 등에 대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으며 특히 마장면 등 메뉴에 대한 편스토랑출시에 대해 많은 화제를 이끌어내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