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제적 남자’ 민사고 이승효 학생, “SM-JYP 길거리 캐스팅 14번 받아”…한복 교복 핏 甲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12.13 10: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영 기자] ‘문제적 남자’에 아이돌 못지않은 얼짱 비주얼의 민사고 학생이 나타나 화제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 : 브레인 유랑단’에 아이돌 비주얼의 얼짱 학생이 나타나 자신의 끼를 보였다.

이날 멤버들은 강원도 횡성의 민족사관고등학교로 향했다. 이들은 여기서 국제반 11학년의 이승효 학생을 보고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홀로 조명을 받고 있는 것처럼 빛나는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tvN ‘문제적 남자 : 브레인 유랑단’ 캡쳐
tvN ‘문제적 남자 : 브레인 유랑단’ 캡쳐

이승효 학생은 ‘라임 팩토리’라고 하는 힙합 동아리장을 맡고 있었다. 본인은 팀에서 춤을 맡고 있자고 얘기하자 하석진, 김지석 등은 “일어나서 한번 해봐라. 학교 공연 때도 하느냐”고 물었다. 그렇다는 이승효 학생에게 도티는 “너무 기대된다. 부담주려는 것은 아닌데”라고 말했다.

발을 다쳤다는 이승효 학생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방탄소년단(BTS)의 ‘I NEED U’를 멋지게 춰냈다. 김지석은 “춤도 춤인데 표정이 장착됐다”며 ‘아이돌 미소’라고 일컬었다. 이승효 학생은 “카메라만 보면 표정이 나온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사고 얼짱’이라는 별명에 부정하지도 않았다.

알고 보니 이승효 학생은 중학교 때 14번 정도 길거리 캐스팅을 당한 바 있었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3번, JYP엔터테인먼트에서 1번 받았던 것이다. 그러나 “연예계 꿈도 있었으나 부모님이 공부를 하길 원하셔서 안 했다”고 말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혹시 부모님의 반대만이 이유였냐고 묻자 이 학생은 “당시 민사고 선배님들이 제가 다니던 중학교에 와서 ‘민사고에 오면 진정 원하는 것을 찾을 수 있다’ 조언하시더라. 나도 여기 와서 컴퓨터를 처음 배우며 꿈을 찾게 됐다”라고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얼굴 키 비율 두뇌 춤 심지어 어깨도 직각에 겁나 넓네. 다 가졌다 진짜”, “인스타 안 하시나요”, “와 존잘. 고딩한테 설렜다”, “학교에서 인기 겁나 많을 듯”, “신은 불공평한 게 맞다”, “찾았다 내 사랑”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날 멤버들이 찾은 민족사관고등학교는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 소사리에 위치한 자율형 사립 고등학교다. 높은 학비의 이 학교는 ‘KMLA’라고 불리기도 하며 학생 전원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제적 남자’는 질문의 시대, 어나더 레벨을 보여줄 천재를 찾아 일상 속으로 나선 연예계 대표 브레인 유랑단의 에피소드를 다룬 예능 프로그램이다. 세상에 없던 신개념 문제들을 풀며 펼쳐지는 대한민국 유일무이 두뇌자극 뇌섹 대결을 다루며,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