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남의 광장’ 키다리 정체는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 백종원과 특별한 인연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13 0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맛남의 광장’ 못난이 감자, 양미리 판매에 손수 발벗고 나선 키다리 아저씨의 정체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정용진이 백종원의 SOS에 발벗고 나섰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밭 한 쪽에 방치된 감자포대가 이곳저곳에 있는 것을 보고 의아해했다. 출하를 위한 것이라기엔 썩어버린 감자들도 많았던 것.

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알고보니 홍수 출하로 인해 가격이 폭락해 방치됐던 것이다. 이러한 사연에 백종원이 인맥을 통해 강원도 감자 농가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백종원이 전화를 건 키다리 거상의 정체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었다. 정용진은 “고객들에게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게끔 노력해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족발’ 사랑으로도 유명한 정용진은 백종원 남다른 음식 사랑으로 인연을 맺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누리꾼은 “BGM이 영화 ‘신세계’OST다” “전국주부들이여 소핑백들고 이마트로 침투하라” “이런 프로 좋네요. 못난이 감자 사러가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SBS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