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서희, 정다은에게 폭행 당한 사진 공개 "나 강하니까 걱정마"…'충격'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13 02: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정다은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서희가 추가 SNS를 공개했다.

13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걱정마 그냥 별거 아닌 것 같아 손으로 얼굴 감쌌어서 얼굴은 괜찮은데 그냥 머리랑 목이 좀 아픈 거 뿐이에요 나 강하니까 걱정 안해도 돼"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서희의 팔과 손가락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담겼으며, 팔과 손가락 곳곳에 선명하게 멍든 자국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서희 SNS
한서희 SNS

앞서 한서희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지인에게 보낸 S.O.S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메시지에서 한서희는 "언니 근데 정다은이 나 죽이려고 하는데 어떡해"라며 "그러면서 잘못했다고 우는데 나 점점 정신 이상해져 가는 것 같아. (정다은 씨가) 목 조르면서 내 손으로 죽여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죽고 싶다고 한 건데 다른 사람이 그 죽고 싶다는 사람한테 저럴 수가 있어?"라며 "나는 그냥 힘들어서 죽고 싶다 한 건데. 살려달라고 나 좀. 근데 나 바닥에 눕히고 목 조르면서 내가 죽여줄게 내 손으로 죽어 XX년아 이러는 거 상식적으로 이해가 돼? 그러고선 그게 말린 거였대 내가 죽는 걸. 그러면서 울어 지금은"이라고 폭로했다.

또한 한서희는 "나는 XX년아라는 말도 처음 들어봐. 사람한테"라며 "그래서 엄마 불렀어. 나 완전 맞았어. 그것도 처음이야. 얘 여자 맞아? 미친 것 같아. 대가리(머리) 다 붓고"라고 답했다.

현재 해당 카카오톡 메시지 사진은 삭제 된 상태다. 

한서희 SNS
한서희 SNS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