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민갑부’ 갓김치 갑부 박주영씨 성공 비결 공개돼…육수와 양념 합쳐진 40년 전통의 맛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2.11 11: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서민갑부’서 갓김치 갑부의 이야기가 공개된 가운데, 갓김치의 비법이 밝혀져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서는 갓김치로 연 매출 30억원의 대박을 일궈낸 박주영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연매출 30억원을 자랑하는 박주영씨의 가게는 전라남도 여수시의 주택가에 위치해 있었다. 그런데도 한적한 골목에 자리한 가게에는 손님들이 끊이질 않았다.

채널A '서민갑부' 방송 캡처
채널A '서민갑부' 방송 캡처

최근 김장철을 맞이해 주문량이 늘었다는 이곳에서는 갓 건지기부터 시작해 갓김치를 담그는 작업에 돌입했다.

그런 가운데 갑부의 아내 이윤지씨는 갓김치를 위한 육수를 만든다고 밝혀 제작진의 궁금증을 낳았다. 밴댕이와 다시마를 넣어서 만든다고 밝혔는데, 하루에 끓이는 육수의 양만 8통이나 된다고.

한 시간 반 정도를 끓여줘야 깊은 맛이 우러나는데, 육수와 함께 양파, 건고추, 배 등 6가지 재료를 넣어 만든 양념을 섞어주면 40년 전통의 맛이 완성된다.

더불어 10년 가까이 일한 직원들이 가족이 먹을 김치라고 생각하고 갓김치를 담가온 덕분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었다고 이들은 전했다.

한편, 채널A ‘서민갑부’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