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상출시 편스토랑' 2대 출시메뉴? 돈스파이크 "내가 먹은 미트파이 중 최고" 편의점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편스토랑'에는 우리밀을 이용한 편의점 메뉴가 등장한 가운데 돈스파이크의 우리밀 미트파이가 출시 결정됐다.

지난 6일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두번째 메뉴로 뉴페이스 돈스파이크의 메뉴가 선정됐다.

돈스파이크는 미트파이를 내세웠다. 오스틴 강과 함께 작업실에서 만들어낸 파이가 식탁 위에 올랐다. 파이 컷팅식에서 둘은 환호를 질렀다. '더할 나위 없이 골고루 익은 고기의 밀도'에 도경완도 "빈틈이 없다"고 했다. 

돈스파이크는 한입을 먹은 뒤 "난 이걸 만들려고 태어났나봐"라고 했다. 오스틴강은 "여기에 치즈 들어가면 좋겠다"고 했고, 돈스파이크는 "불고기 양념도 좋을 거 같다"고 했고, 돈스파이크는 맛 평가를 위해 SNS에 글을 올려 100명의 파이 시식회를 열었다.

돈스파이 미트파이 /
돈스파이 미트파이 /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캡처

파이를 자르는 순간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이어졌다. "나도 먹고 싶다"는 영자의 말이 이어지는 가운데 "으음"하는 이승철의 감탄과 "이건 편의점이 아니라 레스토랑인데"란느 현석의 말이 이어졌다.

"원래 미국 사셨어요?"라는 이승철의 물음에 이어 원일도 "아니 어떻게 이런 맛이 나지"라고 했다. 현석은 "와 미쳤네"라고 했다, "맛있는 불고기 피자를 압축했다."는 평가에 이어 "고기를 다신 것도 아니고 갈은 것도 아니고 짓이겼는데 그게 신의 한수다"고 현석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MD는 "고객들은 이걸 포크와 나이프를 이용해서 먹지 않을 거기 때문에 저는 손으로 들고 먹었는데 조금 컸고, 많이 부숴졌다"고 했다. 이승철은 "내가 먹어본 미트파이 중에 제일 맛있었다. 파이의 크리스피함이 대단했다. 정말 잘하셨다"고 했다.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한표 차로 메뉴에 선정 되면서 그가 환한 웃음으로 최현석 쉐프를 안았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